•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웅진그룹, 정수기 사업 5년만에 재진출… 코웨이 인수 적극 검토

이훈 기자입력 : 2018.01.03 09:18:39 | 수정 : 2018.01.03 09:18:42

웅진그룹이 국내 정수기사업에 재진출한다. 웅진은 웅진코웨이를 MBK에 매각하며 5년간 정수기 사업을 진출하지 않겠다는 경업금지 조항을 체결했다. 경업금지는 2018년 1월 2일까지이다.

3일 웅진에 따르면 우선 정수기 사업 진출을 위해 공개인력채용을 진행한다. 이날부터 잡코리아를 통해 지원받으며 모집대상은 지점장과 지국장이다. 1월 말부터는 대리점 모집을 위한 TV광고도 방영한다는 계획이다.

1989년 활성탄을 사용한 자연정화방식의 정수기를 사용하던 시절, 웅진은 역삼투압정수기를 제조하여 시장을 선도했다. 1996년부터는 시장점유율 60%를 넘기며 부동의 1위를 지켜왔다.

특히 1999년 IMF로 코웨이가 부도위기에 몰리자, 웅진그룹 윤석금 회장이 직접 웅진코웨이 대표이사로 내려가 렌털모델을 고안해 성공시킨 일화는 유명하다. 윤석금 회장은 팔리지 않고 쌓여진 정수기를 보며 코디서비스라는 관리시스템을 결합한 한국식 렌털시스템을 고안했고, 이는 국내 렌털시장의 태동이 됐다.

렌털사업을 위한 인프라 구축도 웅진의 장점으로 꼽힌다. 웅진은 렌털 경험이 풍부한 업계 최고수준의 콜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파주에 위치한 물류계열사 북센과 ㈜웅진의 IT사업부문 또한 업계 최고의 렌털물류, IT시스템 구축 및 운영이 가능하다.

한편 웅진은 코웨이 인수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코웨이 인수와 자체적인 정수기사업 추진을 투트랙으로 진행한다. 웅진은 코웨이 인수를 위해 삼성증권과 법무법인 세종을 자문사로 선정했다.

이훈 기자 ho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