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창군, '고인돌-운곡습지' 국가생태관광지역 재지정 받아

김완모 기자입력 : 2018.01.03 10:40:29 | 수정 : 2018.01.03 10:40:33

[고창군 제공=쿠키뉴스]

전북 고창군이 고인돌-운곡습지가 환경부에서 3년 주기로 실시하는 국가생태관광지역 운영 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국가생태관광지역으로 재지정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운영평가는 환경부가 지정한 국가생태관광지역 총 20개 지역 중 2014년 생태관광 지역으로 지정된 5개소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재지정 평가 기준은 생태관광이 추구하는 3대 가치인 ‘관광객 만족·주민복지증진·환경보전’에 가중치를 부여, 최종 핵심평가기준 10개를 선정해 60점 이상 획득해야만 생태관광 지역으로 재지정 받을 수 있다.

고인돌-운곡습지는 평가지역 5개 지역 중 서귀포 효돈천과 하례리 다음으로 76.9점을 받아 재지정 요건을 충족했다.

고인돌-운곡습지는 고창군과 운곡습지 생태관광협의회가 체계를 이뤄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다.

운곡습지 인근 6개 마을 주민의 참여 속에 월별 특정한 주제로 진행하는 ‘오감만족-동행’, ‘꼬물꼬물 누에 먹이주기’, ‘운곡생태밥상’ 등 생태 프로그램과 무인 판매대를 통해 마을 특산품인 뽕뿌리소금, 아로니아 등을 판매함으로써 관광객 만족도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그 결과 2017년 관광객 수 2만 1530여명, 소득액 약 1억 8천만원의 성과를 내는 등 생태관광 중심 지역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운곡습지 생태관광협회는 생태관광 활성화와 관광객 편의를 돕는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군은 습지보전을 위해 주민들과 습지변화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위해식물 제거 작업 등 탐방로 환경정화 활동을 하며 인근 학교를 방문해 생태 프로그램 교육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또한 매년 ‘생태관광 페스티벌’을 개최해 외부 관광객에게 운곡람사르습지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고 마을 주민의 자부심을 고취하고 있다.

생태관광지역으로 재지정 됨과 더불어 고인돌-운곡습지는 전북도가 역점 추진하는 ‘생태관광지 육성사업’ 중간점검결과 우수한 사업 성과를 인정 받아 2017년 예산대비 2배가 넘는 2018년 예산 18억원을 확보함으로써 생태관광 기반시설 조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우정 군수는 “생물권보전지역 핵심지역인 고인돌-운곡습지를 연계한 생태관광 기반시설 조성과 프로그램 개발에 더욱 힘써 명실상부한 최고의 자연생태환경 도시로의 완성도를 더욱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고창=김완모 기자 wanmokim@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