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주시, 임대보증금 무이자 대출로 주거 안정 돕는다!

유승호 기자입력 : 2018.01.03 11:37:08 | 수정 : 2018.01.03 11:37:15

전주시가 서민들의 집값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임대보증금을 무이자로 빌려주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올해 도비 2억 6600만원을 포함한 총 6억 6600만원의 예산을 확보,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을 줄이고 주거 안정을 돕기 위한 ‘저소득계층 임대보증금 무이자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지원규모는 약 107가구로, 지원대상은 전주시에 거주하는 무주택 기초생활(생계급여 또는 의료급여)수급자로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전북개발공사에서 공급하는 30년 이상 장기임대주택(영구임대, 50년임대, 국민임대) 또는 기존주택 매입임대 주택에 예비 입주자로 확정돼 임대차 계약을 체결한 가구다.

지원 대상 가구는 임대보증금 중 계약금을 제외한 보증금 잔액을 2000만원 한도 내에서 무이자로 지원받을 수 있으며, 지원기간은 2년으로 최대 2회까지 연장 가능하다.

시는 예산이 모두 소진될 때까지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저소득계층 임대보증금 지원 사업을 통해 총 938가구에 41억원의 임대 보증금을 무이자로 지원했다.

임채준 전주시 주거복지과장은 “앞으로도 무주택 저소득계층이 열악한 주거 환경에서 벗어나 보다 나은 주거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임대보증금 지원사업에 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청 주거복지과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전주=유승호 기자 a2396b@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