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성군 ‘대구’ 인공수정란 방류

강종효 기자입력 : 2018.01.03 19:13:57 | 수정 : 2018.01.03 19:14:00

경남 고성군은 ‘겨울철 진객’이라 불리는 대구의 자원조성 회복을 위해 오는 31일까지 동해면 장좌리 우두포선착장에서 ‘대구수정란 방류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군은 사업비 2500만원을 들여 진해만 및 자란만에 대구 인공수정란 8억6600만 알을 방류할 계획이다고 3일 밝혔다.

1월은 대구 금어기이지만 군은 대구의 자원조성을 위한 친어포획 목적으로 경상남도지사로부터 호망어업 12건에 대해 포획채취 해제허가를 받았다.

포획채취 해제허가를 받은 호망어업에서 포획한 산란기 대구를 인공 수정시켜 해역에 방류할 계획이다.

이향래 군수 권한대행은 “지난 2006년부터 매년 추진해오고 있는 대구 인공수정란 방류사업으로 대구 자원이 꾸준히 회복되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사업시행을 통해 겨울철 회귀성 고급어종 대구의 자원조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고성=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