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융당국, 가상화폐 관련 6개 은행 담당자 긴급 소집

조계원 기자입력 : 2018.01.12 13:27:09 | 수정 : 2018.01.12 13:27:25

금융당국이 12일 가상통화거래소에 가상계좌를 발급해준 6개 은행을 긴급 소집해 회의를 진행한다.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후 농협·기업·신한·국민·우리·산업은행 관계자를 불러들여 가상계좌 실명확인 시스템 개발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이 자리에서 은행들의 가상계좌 실명확인 시스템 개발 상황을 점검하고, 가상통화거래소 가상계좌에 대한 정부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달 28일 특별대책을 통해 은행이 가상화폐 취급업자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가상계좌 실명확인 시스템을 도입하도록 권고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12일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자금세탁방지와 관련된 시스템을 정교화 한 이후에 도입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신한은행의 결정 이후 여타 시중은행들 역시 가상계좌 실명확인 시스템의 도입 결정을 유보하며, 정부의 눈치를 보고 있다. 따라서 이날 회의에 따라 은행들의 입장이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