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시장 후보군, ‘미세먼지’ 갑론을박…지방선거 의제될까

이소연 기자입력 : 2018.01.22 13:48:58 | 수정 : 2018.01.22 13:49:02

오는 6월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 의사를 밝힌 정치인들이 미세먼지 정책 관련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세먼지로 이미 1만7000명이 조기 사망하는 엄중한 현실에서 정치권이 할 일이 많다”며 “법안을 통과시키는 등 해야 할 일이 많은데 말로만 비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정치인들의 발언은 미세먼지와 삶의 문제를 정파적·정치적으로 접근한 것”이라며 “정치적 비판을 시민의 납득을 얻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날 ‘강제 차량 2부제’라는 새로운 미세먼지 저감조치를 발표했다. 차량 2부제는 차량 번호판의 끝자리 번호를 다섯 개씩 두 개 그룹으로 묶어 차량의 운행을 제한하는 제도다. 보통 홀수 또는 짝수로 나뉘어 운행하기에 홀짝제로 불린다. 서울시는 지난 15일과 17일에도 미세먼지 저감조치의 일환으로 출퇴근 시 대중교통 무료 정책을 시행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야권에서는 박 시장의 정책에 비판 목소리를 냈다. 안 대표는 지난 19일 박 시장을 향해 “혈세를 먼지처럼 날린 경위를 밝혀야 한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당에서 시키는 것은 무엇이든지 하겠다”며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박 시장과 경선을 앞두고 있는 여권의 포화는 더욱 거셌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의원은 박 시장의 기자회견이 열린 날 “서울시가 무료 대중교통 정책을 펼친 것은 보여주기식 행정의 일환”이라고 지적했다. 박영선 민주당 의원도 “대중교통 무료와 같은 임시방편으로는 서울시민의 건강을 담보하기 힘들다”며 “미세먼지는 물 관리와 직결되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정책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밝혔다. 같은 당 민병두 의원도 “프랑스에서도 효과가 없다는 정책을 미세먼지 대책이라고 실시한 서울시의 안일한 정책 대응이 아쉽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박 시장에 대한 견제라고 분석했다. 국민일보가 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달 27~28일 서울 시민 82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5%포인트)에 따르면 박 시장은 37.6%로 여야 후보군 가운데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