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벤츠 코리아, 올해 신규 라인업 20여개 이상 출시

벤츠 코리아, 올해 신규 라인업 20여개 이상 출시

이종혜 기자입력 : 2018.01.22 14:02:11 | 수정 : 2018.01.22 14:02:14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올해 9종의 신차를 포함한 20여개 이상의 신규 라인업 출시, 올해도 수입차 시장 판매 1위 자리를 지킨다는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22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2018년 주요 계획 및 미래 모빌리티 혁신에 대한 중장기 전략을 발표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 코리아 사장은 “지난 2년과 같이 예상을 뛰어넘는 성장세를 이어나가는 것은 쉽지 않을 전망이지만 끊임없이 혁신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실현하고 이를 통해 고객 감동으로 이어지는 최고의 서비스와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지난해 전년 대비 22.2%성장한 총 6만8861대를 판매하며 역대 최고의 실적을 기록하며 2년 연속 수입차 1위를 기록했다.

특히 베스트셀링 모델인 더 뉴 E-클래스가 연 3만대 이상의 판매를 돌파하며 주요한 성장을 이끌었고 메르세데스-벤츠 SUV 최초로 1만대 고지를 달성하며 수입차 역사상 최고의 기록을 수립했다.  실라키스 사장은 “15년 전 처음 한국 시장에서 영업을 시작한 이래 한국 시장이 글로벌 세계 시장 8위에서 6위로 올라섰다며 한국의 판매가 지난해 일본을 크게 앞섰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성장세를 이어나가기 위해 벤츠 코리아는 신차를 다수 선보일 예정이다. 세단과 SUV, AMG 고성능 모델에 이르는 9종의 신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2개를 포함해 20여개 이상의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올해 말에는 4도어 쿠페 세그먼트를 최초로 개척한 CLS 풀체인지 모델, 미드사이즈 세단 C클래스 부분변경, 4인승 오픈탑 모델 더 뉴 E클래스 카브리올레 등 시장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다수의 신차를 선보인다. 신차를 앞세워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연간 7만대 판매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대규모 투자 계획도 내놨다. 우선 연구개발(R&D) 센터 인력을 20여명 충원해 2배 이상 늘어난 규모로 운영키로 했다. 중국과 일본까지 아우르는 동아시아 R&D 허브로 위상을 높이면서 내비게이션 등 고객들을 위한 솔루션를 확대하기 위해서다. 또 원활한 부품 수급을 통한 서비스 기간 단축 등을 위해 부품 물류센터 확장공사에 350억원을 투자하고 50여명을 추가 고용키로 했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한편 벤츠 코리아는 자율주행 콘셉트카 ‘F015 럭셔리 인 모션’를 선보였다.  ‘케이스’(CASE)로 대변되는 벤츠의 미래 모빌리티는 ‘커넥티드’(Connected), ‘자율주행’(Autonomous), ‘공유 및 서비스’(Shared & Service) 그리고 ‘전기 구동화’(Electric) 등을 뜻한다.

벤츠는 올해 커넥티드 카 서비스인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의 적용 모델을 더욱 확대하고 리모트 엔진 스타트, 도난 및 주차 중 사고 알림 등 새로운 기능도 선보일 예정이다. 커넥티드 카는 최신 정보통신기술(ICT)과 결합해 양방향 인터넷 서비스 등이 가능한 차다.

이종혜 기자 hey333@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