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리보는 지방선거] 차기 인천 남동구청장 선호도, 김기홍 靑 행정관 39.4%

차기 인천 남동구청장 선호도, 김기홍 靑 행정관 39.4%

정진용 기자입력 : 2018.01.24 15:50:00 | 수정 : 2018.01.24 22:55:48

인천 남동구 유권자들이 차기 구청장에 가장 적합한 인물로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소속 김기홍 문재인 대통령 총무비서관실 행정관을 꼽았다.

24일 쿠키뉴스 의뢰로 조원씨앤아이가 조사,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누가 다음번 남동구청장이 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39.4%가 김 행정관이라고 답했다. 정의당 소속 배진교 전 남동구청장이 18.8%, 자유한국당(한국당) 박종효 인천시장 비서실장 15.1%로 그 뒤를 이었다.

김 행정관은 모든 선거구에서 배 전 구청장의 2배가 넘는 지지율을 기록했다. 갑선거구(구월 1·3·4, 간석 1·4, 남촌도림, 논현 1·2, 논현고잔동)에서 김 행정관은 38.2%, 배 전 구청장은 18.8%의 선호도를 보였다. 을선거구(구월2, 간석 2·3, 만수 1·2·3·4·5·6 동, 장수서창동)에서는 김 행정관 40.6%, 배 전 구청장 18.7%였다.

또 김 행정관은 전연령대에 걸쳐 고른 지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40대 유권자층에서 56.1%로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19~29세 49.8%, 30대 43.3%, 50대 28.1%, 60세 이상 25.8% 순이었다.

민주당 지지자들(226명) 가운데에서는 김 행정관이 과반이 넘는 지지율을 기록했다. 김 행정관은 66%, 배 전 구청장 18.1%, 박 비서실장 2.9%로 집계됐다. 한국당을 지지하는 유권자들(125명)은 박 비서실장을 가장 선호했다. 박 비서실장은 46.1%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그 뒤를 배 전 구청장 8.4%, 김 행정관 3%가 이었다.

민주당 후보 간 경합에서도 김 행정관은 이강호 인천시의회 부의장을 큰 격차로 따돌렸다. '다음의 인물들 중 민주당의 남동구청장 후보로 누가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41.8%가 김 행정관을 택했다. 이 부의장은 11.1%에 그쳤다. 

민주당을 지지하는 유권자 중 김 행정관을 꼽은 응답자는 65.7%였다. 이 부의장은 9.4%로 나타나며 격차가 더 크게 벌어졌다.

한국당에서는 박 비서실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떠올랐다. 한국당 구청장 후보로 박 비서실장이 가장 적합하다고 응답한 유권자는 11.8%였다. 강석봉 전 인천시의원 8.9%, 이종열 청운대학교 교수 8.4%로 집계됐다.

한국당 지지층 중에서는 박 비서실장을 선택한 응답자 비율이 26.5%로 가장 높았다. 이 교수 19%, 강 전 시의원 14.9% 순이었다.


장석현 현 남동구청장에 대한 구민 평가는 부정 평가가 과반에 달했다. '잘 수행하지 못한다'는 답변이 45.2% 였다. '잘 수행한다' 22.3%, '잘 모르겠다' 32.5%였다. 장 구청장은 인천 소래포구 상인들의 불법행위를 묵인·방조한 혐의 등으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된 상태다.

정치 유경험자와 남동구 지역 출신 후보를 선호하는 유권자들의 성향도 나타났다. '남동구청장으로 정치 신인과 유경험자 중 어느 쪽을 더 선호하십니까'라는 질문에 42.9%가 유경험자를 꼽았다. '정치신인을 선호한다'는 답변은 28.9%로 나타났다. '우리지역 출신 여부가 영향을 미친다'는 답변은 71.3%에 달했다.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답변은 28.7%였다.

인천시장선거가 남동구청장 선거에 어느 정도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보는 의견도 76.1% 였다. 같은 날 실시된 정당 지지율에서는 민주당이 선두를 점했다. 민주당 53.4%, 한국당 23.9%, 정의당 6.1%, 국민의당 5.1%, 바른정당 2.2%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대한민국 인천 남동구 거주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유선전화60%+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40%, RDD 방식, 성·연령·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를 실시한 결과다. 표본수는 504명(총 통화시도 2만2186명, 응답률 2.3%,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4.4%p)이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 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 오차보정방법 : [림가중]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2017년 12월말 행정자치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그래픽=박효상 기자 tina@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