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인터뷰] '조선명탐정 3' 김명민 "나의 가장 편안한 모습 보여줄 수 있었다"

'조선명탐정 3' 김명민 "나의 가장 편안한 모습 보여줄 수 있었다"

이은지 기자입력 : 2018.02.05 11:12:10 | 수정 : 2018.02.05 14:28:19

김명민은 ‘조선명탐정’시리즈를 가리켜 ‘연금’같다고 표현했다. 재미도, 감동도 보장돼 있으니 관객들도 안심하고 찾고, 배우들도 흥행에 관해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최근 ‘조선명탐정 3:흡혈괴마의 비밀’(감독 김석윤) 개봉을 앞두고 서울 팔판로의 한 카페에서 만난 김명민은 “물질적으로는 연금이란 비유를 했다면, 정신적으로는 ‘조선명탐정’ 시리즈는 힐링과 치유라고 비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촬영장으로 가는 마음이 여행을 떠나는 설렘과 같다는 것이다.

“‘조선명탐정’시리즈만이 가지고 있는 좋은 기운이 있는 것 같아요. 물론 제게도 좋은 영향을 끼치죠. ‘조선명탐정’을 찍을 때마다 제가 생각하고 고민하던 것들을 돌아보게 돼요. 3년 전 ‘조선명탐정’ 시리즈를 찍을 때 나는 어땠지? 지금은 어떻지? 하는 생각부터, 영화가 주는 교훈이 제게도 그대로 적용된다는 것을 느끼죠. 영화 자체도 찝찝함이 남지 않고 영화를 보는 순간만은 행복하잖아요. 그게 아마 3탄까지 나오게 만든 원동력이지 싶어요. 제가 느낀 좋은 기운이 관객에게 잘 전달됐으면 해요.”

‘조선명탐정’ 첫 편을 찍을 때만 해도 제작자인 김조광수 감독도, 김명민도 3편을 찍을거라는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다. 처음부터 3편까지 예상하고 만들었다면 지금의 ‘조선명탐정 3’로 완성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렇다면 1편 출연 당시의 김명민은 어땠을까. 그때만 해도 ‘하얀거탑’ ‘불멸의 이순신’ 등으로 무게감 있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었기에 코미디극 변신이 부담스러웠다고 김명민은 털어놨다.

“그때 출연을 갈등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죠.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너무 웃기는 일이기는 한데, ‘언젠가 내가 대중에게 재미있는 면을 보여주고 싶긴 하지만 지금은 아니다’라는 생각이 있었어요. 제게는 일종의 모험 같은 작품이랄까요. 1편을 찍고 난 후의 성취감이 그래서 더 대단했죠. 지금은 배우 김명민의 가장 편안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작품이 되지 않았나 싶어요.”

‘조선명탐정’시리즈만큼은 계속해서 명맥이 유지됐으면 싶다고 김명민은 말했다. 제작사와 투자사, 배우들의 밥그릇 챙기기를 위해서가 아니다. 관객을 위해서다. “각박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 조금이나마 영화를 통해서 숨통이 트이는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어요. 저는 이 시리즈물을 통해서 성장해가고, 관객과 공존한다는 생각이 있거든요. 덕분에 책임감이 좀 들기도 하고요.” 그러나 악착같은 마음은 아니다. 다만 바라고 기다리는 관객들이 분명 있고, 그들을 위해서라면 좋은 웃음을 보여주고 싶은 것이 김명민의 마음이다.

“흔히 코미디 극이라고 하면 다들 억지로 쥐어짜낸 웃음을 예상하시지만, ‘조선명탐정 3’는 웃음을 강요하는 영화는 아니에요. 계산된 코믹 코드가 있지도 않고요. 다만 느닷없이 웃기는 지점이나 슬랩스틱들이 분명 있으니까, 현실의 짐을 내려놓고 볼 수 있는 영화라는 건 장담해요. 저희 영화를 보시는 시간만큼은 파헤치고 분석하기보다는 편안하게 보셨으면 해요.”

‘조선명탐정 3’는 오는 8일 개봉한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