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백악관 “펜스 부통령, 의도적으로 北 피한 건 아냐”

문대찬 기자입력 : 2018.02.10 10:35:38 | 수정 : 2018.02.10 10:35:42

연합뉴스

백악관이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과 사전 리셉션장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북한 측 접촉을 피한 것과 관련해, 의도적으로 피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9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백악관 관계자들은 평창에서 서울로 돌아오는 부통령 전용기 안에서 미 취재단에 “펜스 부통령이 리셉션에서 고의로 북한 대표단을 피한 건 아니다”며 “단지 다른 참석자에게 인사하는 지근거리에 북한 인사가 앉지 않았기 때문에 교류가 없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펜스 부통령은 9일 올림픽 기회식을 앞두고 리셉션에 지각했다. 이후 얼굴을 잠깐 비춘 뒤 5분 만에 자리를 떴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 위원장과의 대면도 없었다. 

펜스 부통령은 이어진 개막식에서도 북측과 어떤 인사도 주고받지 않았다.

백악관 관계자는 한편 “북한인들이 다정하게 펜스 부통령에게 다가왔다면, 펜스 부통령도 화답했을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미국의 수사에 배어있는 강경한 말들, 그리고 그 반대도 올림픽에는 적절치 않다”고 강조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