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도미닉시뇨라 르노삼성 사장 "올해 내수 10만대 목표… 클리오 기여할 것"

이훈 기자입력 : 2018.02.14 05:00:00 | 수정 : 2018.02.13 21:54:58

르노삼성 제공

도미닉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이 올해 내수 10만대, 수출 17만대 등 총 27만대 판매 목표를 제시했다.

도미니식뇨라 사장은 13일 서울사무소가 새로 자리한 강남구 푸르덴셜타워에서 신년 CEO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도미니시뇨라 사장은 "작년은 전년대비 판매가 줄었으나 르노삼성차 연간 평균 판매치는 상회했다"면서 "핵심경영 전략으로 고객중심을 말씀 드렸지만 판매는 당연히 더욱 늘리는데 중점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표 달성의 핵심모델로 클리오를 지목했다.

도미닉시뇨라 사장은 "클리오가 유럽에서도 인기가 좋아 국내 출시가 조금 늦어졌다. 하지만 국내 출시가 늦어진 것보다 중요한 것은 유럽에서 가장 앞서가는 차량을 한국에 가져와서 한국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킨다는 것"이라며 "유럽에서 해당 세그먼트 1위 차량이며 우수한 차여서 목표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날 도미닉시뇨라 사장은 경상용차 시장 진출을 공식화했다.

경상용차는 A세그먼트급의 상용차를 말하는 것으로 국내에서는 법적으로 경차로 분류된다.주로 푸드트럭이나 배달차 등으로 쓰인다

그는 "경상용차(LCV)로서 르노삼성이 새로운 세그먼트에 도전한다"며 "국내 시장에 없던 상용c차 트렌드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계속 성장하고 있는 친환경차 시장에 대해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앞으로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의 비중이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세계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는 얼라이언스는 전기차 라인업이 우수하다. 구체적인 라인업을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트위지를 비롯해 EV 밴도 출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기차 역시 한국의 다양한 시장의 니즈를 충족시켜 주도권을 지킬 계획"이라며 "한국시장에 적합한 우수한 모델 도입을 위해 다방면의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트위지에 대해서는 "지난해 1000대 팔려고 했는데 물량이 부족해 700대를 판매했다"며 "트위지는 국내 환경에 잘 맞고 쓰임새도 아주 좋다고 생각한다. 이에 수입과 생산 모두 검토해 물량 확보를 고려 중이다. 국산화는 부산공장에서 할지 중소기업과 할지 각각의 경쟁력을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미닉시뇨라 사장은 또한 서비스 인프라 확충 및 서비스 품질 강화에 대한 목표도 강조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고객 인도 이후의 차량에 대해서도 품질유지와 고객안전에 책임감을 갖고, 더욱 다양해지는 고객의 요구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서비스 개선과 함께 고객 접점을 더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훈 기자 ho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