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 용의자 ‘한정민’ 공개수사!…“멀쩡하게 생겨서 더 무섭”

한정민, 알고 보니 과거에도 성범죄 전력이!

김민희 기자입력 : 2018.02.13 17:53:07 | 수정 : 2018.02.13 17:53:09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경찰이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을 공개수사로 전환하고
용의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했습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오늘(13일) 게스트하우스 투숙객 A 씨(26‧여)를 살해한 혐의로
용의자 한정민(32) 씨의 사진과 신상정보를 담은 수배 전단을 배포했습니다.

한 씨는 175~180cm의 건장한 체격을 지녔으며
지난 8일 A씨 살해 후 도주할 당시
검정 계통의 점퍼와 빨간색 상의, 청바지를 입고 있었습니다.

피의자를 목격했거나 행적에 대한 주요 단서를 알고 있는 제보자는
국번 없이 112 신고센터나 제주동부경찰서 전담팀 (064-750-1599)으로 전화하면 됩니다.

신고자나 제보자의 신원은 노출되지 않으며,
신고 내용의 난이도와 기여도 등에 따라 최고 500만 원까지 신고포상금이 지급될 예정입니다.


el****
멀쩡하게 생겼네 그래서 더 무섭다.

li****
옷은 뭐 이미 갈아입었을 것이고, 얼굴을 잘 기억해야 될 것이며, 지인 수사 제대로 해주시길...

lo****
한정민~ 공개수배 됐으니 넌 잡힌다~!!! 우리나라 생각보다 좁아~

jh****
나도 남자고, 남자가 성욕이 있는 건 당연한 거지만, 그걸 주체 못하면 그냥 짐승이나 다름없다. 인간 취급 받고 싶으면 알아서 잘 처신하자.

kw****
성폭행하려다 죽인 거네

be****
준강간 혐의자를 불구속수사 한 것부터 잘못이지


앞서 11일 오후 12시 20분쯤 제주시 구좌읍 S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A 씨가 숨진 채 발견됐는데요.

시신의 목에는 손으로 조른 흔적이 있었으며
8일 숨진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경찰 부검에서도 A 씨 사인은
‘경부 압박에 의한 질식사(목졸림사)’로 나타났는데요.

경찰이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인 한 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행적을 쫓자
지난 10일 오후 항공편으로 제주를 빠져나가 도주했습니다.

한편 한 씨는 지난해 7월
이번 살인사건이 발생한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마련한 파티 후
술에 취한 여성관광객을 대상으로 준강간 범죄를 저질러
재판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민희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