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육지담, ‘강다니엘 빙의글’ 논란 “우리 얘기라서 봤다… 스토킹 불법 아님?”

육지담, ‘강다니엘 빙의글’ 논란 “우리 얘기라서 봤다… 스토킹 불법 아님?”

이준범 기자입력 : 2018.02.14 10:03:38 | 수정 : 2018.02.14 10:03:40

사진=박태현 기자


래퍼 육지담이 '강다니엘 빙의글'이 자신의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육지담은 14일 자신의 SNS에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강다니엘 빙의글'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육지담은 “진짜 극도로 혐오한다”며 “스토킹 불법 아님? 진짜 어이없다. 강다니엘 DM(다이렉트 메시지) 보내라. 감당이 안돼서 다 못 읽었다”고 적었다. “우리 얘기라서 봤다”는 의미심장한 글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육지담은 해당 글을 삭제하고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아 저도 모르니까.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 그만. 열받.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 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는 글을 남겼다.

일부 네티즌들은 육지담의 글이 읽기 힘든 수준의 비문으로 구성돼 있다는 이유를 들어 음주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육지담은 “그만하시죠. 맨 정신 맞다고요”라고 선을 그었다.

육지담은 2015년 Mnet '언프리티 랩스타1', 2016년 '언프리티 랩스타3'에 출연한 래퍼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