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서 50대 女 영양부족 추정 숨진지 한달여 만에 발견

강민한 기자입력 : 2018.02.14 11:02:09 | 수정 : 2018.02.14 11:12:00

고독사가 사회문제화 되면서 자치단체의 고독사 예방책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부산서 혼자 살던 50대 여성이 숨진 지 한 달여 만에 발견됐다.

14일 부산 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13일 오전 11시 10분쯤 부산 북구의 한 아파트 거실에서 A(57·여) 씨가 숨져있는 것을 A 씨 친오빠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발견했다.

A 씨는 10년 전 이혼한 후 가족과 떨어져 살면서 우울증을 호소하며, 음식을 잘 섭취하지 않았다는 유족 진술과 경찰 검안결과 A 씨가 영양대사 장애로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시신 부패 상태로 볼때 A 씨가 숨진 지 한 달 정도 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부산에서는 지난해 40건의 고독사가 발생, 중장년층 고독사가 20명으로 노인층 14건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나 중장년층 고독사 예방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부산=강민한 기자 kmh010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