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방미 길 오른 정의용 대북특사 “북미 대화 성사가 급선무”

심유철 기자입력 : 2018.03.08 14:13:17 | 수정 : 2018.03.08 14:13:21

사진=연합뉴스

방미길을 떠나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북미 대화 성사가 가장 급한 일”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대북특사사절단(대북특사단) 자격으로 방북했던 정 실장이 8일 미국으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찾아 이같이 밝혔다. 

정 실장은 방미 기간 2박4일 동안 ‘북미 대화 견인’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방북 결과를 설명한 뒤 북한과의 대화를 요청할 것으로 관측된다. 

정 실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미국과 대화하려고 영변 핵시설 가동을 중단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아직 세부적인 사항을 논의할 단계까지 와있지 않다”고 했다. 

앞서 정 실장은 “미국에 전달할 북한 측 추가 입장이 있다”고 언급했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조건부 비핵화’ 외에 다른 제안도 미국 측에 전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심유철 기자 tladbcjf@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