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리그 오브 레전드, 140번째 챔피언 카이사 출시…신출귀몰 원딜

윤민섭 기자입력 : 2018.03.08 16:23:05 | 수정 : 2018.03.08 16:58:24

리그 오브 레전드에 140번째 챔피언 ‘카이사’가 등장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8일 자사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에 신규 챔피언 카이사를 선보였다.

공허의 딸 카이사는 평범한 인간 소녀였으나 공허로 끌려들어간 이후 공허 생물의 공격으로 변질된 피부를 갖게 된 챔피언이다. 먼 거리에서부터 적을 추격해 사냥하며, 성장 정도에 따라 높은 존재감을 과시할 수 있다.

카이사의 기본 지속 효과 ‘두번째 피부’는 2가지 효과를 부여한다. 첫째로 ‘부식성 흉터’ 효과를 통해 기본 공격 시 적에게 표식 중첩을 남겨 더 큰 추가 피해를 입히며, 아군이 이동 불가 효과를 남긴 적에게도 표식 중첩이 쌓인다. 두 번째 효과인 ‘살아있는 무기’를 통해서는 아이템 및 레벨업으로 얻는 능력치를 기반으로 스킬을 진화시킬 수 있다.

카이사의 대표적인 공격 스킬인 ‘Q: 이케시아 폭우’는 근처 적들에게 동시다발적인 피해를 주는 미사일 공격으로, ‘살아있는 무기’ 효과로 추가 공격력이 일정 기준 이상일 때 스킬을 진화시키면 더 많은 피해를 준다. 또한 ‘W: 공허 추적자’ 스킬은 공허 에너지 광선을 발사해 처음 적중한 적의 모습을 드러내고 피해를 주며, 표식 중첩을 남긴다. 추가 주문력이 일정 기준에 다다라 스킬을 진화시킬 경우 더 큰 피해를 주며 스킬 재사용 대기시간이 감소한다.

적을 추격해 제압할 수 있는 스킬도 갖추고 있다. ‘E: 고속 충전’ 스킬을 사용하면 카이사가 일정 시간 동안 공격을 할 수 없지만 이동속도가 증가하는 충전 상태로 들어가며, 충전이 완료된 후에는 일정 시간 동안 공격속도가 증가한다. 추가 공격속도가 일정치 이상일 때 스킬을 진화시키면 스킬 사용 시 잠시 투명 상태가 돼 몰래 적에게 접근 후 강력한 피해를 줄 수 있다. 또한 궁극기인 ‘사냥본능’을 사용하면 기본 공격 및 스킬을 통해 표식을 남긴 적 챔피언 근처로 보호막을 쓴 채 돌진할 수 있다.

카이사는 기본 공격 및 스킬, 아군과의 연계를 통해 표식을 남은 적에게 돌진기와 은신기를 통해 빠르게 접근하고 더욱 강력한 공격을 퍼붓는다. 기존의 다른 원거리 딜러들과는 달리 대상을 추격하는 플레이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입롤의 신 카이사 편’에는 진에어 그린윙스 원거리 딜러 ‘테디’ 박진성 선수가 출연한다.

윤민섭 기자 yoonminseop@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