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NICU 안전, 규제·감시 아닌 지원이 우선”

의협, 전담 의료인력 배치와 약사 상시 조제체계 구축 제안

오준엽 기자입력 : 2018.03.09 10:18:23 | 수정 : 2018.03.09 12:30:06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연쇄사망 사건이 벌어진 신생아중환자실(NICU)과 사망의 매개로 지목된 지질영양주사제의 감염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인력문제를 해결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보호위원회는 8일 사건 희생자와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며 ‘안전한 의료기관, 건강한 국민’을 만들기 위해 의료계는 물론 정부도 감염관리에 더욱 매진해야한다는 뜻을 전했다.

의협 국건위는 “의료기관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하더라도 의료관련감염을 100% 차단하고 예방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의료관련감염의 발생을 최소화하는데 목표를 두고 수준향상을 위해 더 많은 노력과 강도 높은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사건을 계기로 “일선 의료현장의 감염관리 인력과 장비, 시설, 프로그램 등 인프라 구축을 면밀히 파악해 국가·사회·제도적 차원의 개선대책을 마련해야한다”면서 ▶적정 전담 간호인력 배치 ▶전담전문의 상주여건 조성 ▶약사 상시 조제체계 구축을 제안했다.

신생아 중환자를 비롯해 중증 입원환자들을 전담할 상주 전문 간호인력이 현재 턱없이 부족하고 인력기준 또한 선진국에 비해 낮아 과도한 업무로 인한 감염발생 가능성이 높고 일정 경력 이상의 우수한 전문인력이 지속적으로 근무하지 못하고 이직하며 환자안전을 위협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고 봤다.

더구나 의사들 또한 선진국 수준에 비해 과도한 수준의 환자를 진료하고 있는 상황인데다 주말이나 공휴일, 야간시간대에는 전문의가 상주하지 않고 있어 위기상황에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전담 전문의료인력 상주배치가 가능한 여건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약사의 충원 필요성도 거론했다. 문제가 된 정맥영양수액제의 경우 고농도 포도당과 아미노산, 지질수액 등이 포함돼 감염에 취약한 만큼 나눠 쓰는 등의 행위가 이뤄지지 않도록 우선적인 조치가 필요하지만 개별적 조제가 필요한 경우도 있는 만큼 무균조제 후 신속한 투여와 잔량 즉시 폐기가 이뤄질 수 있도록 약사의 상시배치가 이뤄져야한다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의협 국건위는 “여건 조성이 필요하다”면서 “보건당국의 행정적 규제와 감시 위주의 정책 강화보다는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실질적 문제해결과 중장기적 대책 마련을 위해 의료계와 심도 있게 논의해야할 것”이라고 호소했다.

오준엽 기자 oz@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