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검찰 출석 의사 밝힌 MB, 다스 비자금 300억 소명할까

이소연 기자입력 : 2018.03.09 12:18:05 | 수정 : 2018.03.09 12:49:35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의 피의자 출석 요구 일자인 오는 14일 검찰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9일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정상적으로 출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전 대통령 측은 출석 날짜를 조율하길 원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출석 일자가 바뀔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왔으나, 검찰은 “정해진 일시에 출석하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사정당국에 따르면 검찰은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실소유주를 이 전 대통령이라고 잠정 결론 내렸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다스의 전체 지분 중 80.09%을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주식으로 판단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면 다스 자금으로 투자한 BBK지분 역시 이 전 대통령의 소유로 볼 수 있다.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BBK투자자문 관련 논란이 불거지자 이 전 대통령은 BBK는 자신의 소유가 아니라고 부인했다. 검찰 또한 ‘BBK와 다스는 이명박의 소유로 볼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다스에서 조성된 비자금 또한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서 소명해야 할 부분이다. 검찰은 다스가 지난 2002년부터 2007년까지 경영진의 조직적 관여 속에서 하도급업체에 지급하는 대금을 부풀리는 등의 방식으로 300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이 비자금을 관리한 것으로 보고 있다. 8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300억원 중 14억여원이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 당시 후보로 나선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선거 캠프에 유입돼 선거 비용으로 사용된 정황도 포착됐다. 

다만 이 전 대통령 측은 다스의 소유주가 큰형인 이상은씨라고 주장하며 차명 의혹 등을 부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사진=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