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언론노조, 배현진 영입 한국당에 “언론장악 역사 잊은 정당 미래 없어”

유수환 기자입력 : 2018.03.10 13:14:30 | 수정 : 2018.03.10 13:14:39

언론노조는 자유한국당이 길환영 전 KBS사장과 배현진 전 MBC아나운서를 영입한 뒤 언론 탄압 피해자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은 위선이다라고 일갈했다.

언론노조는 지난 9일 성명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정권을 갖고 있던 지난 10년 동안의 일을 모른다고 할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언론노조는 길환영 전 KBS사장과 배현진 전 MBC아나운서가 누구인가라고 반문한 뒤 그들의 과거 행적을 일일이 거론하지 않겠다. 그러나 분명히 할 것은 진실에 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언론노조는 그동안 힘겹게 공영방송 KBSMBC를 지키기 위해 싸워왔던 구성원들과 공영방송의 정상화를 염원해온 국민들 앞에서 이들을 피해자로 둔갑시키려 하는가라며 자유한국당이 제1야당으로서 진정 언론의 독립을 바란다면 부디 아무것도 하지 않는 방법을 추천 드린다라고 힐난했다.

아울러 언론노조는 자유한국당은 소위 언론장악프레임을 완성시키고자 끊임없이 언론노조를 근거 없이 비난하지 말라라며 언론노조는 향후 자유한국당이언론장악프레임을 완성시키고자 언론의 독립성을 해치려는 그 어떠한 시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친절한 쿡기자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