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승조 "내가 박수현 '불륜설' 배후?…도둑질 신고한 사람이 문제냐"

민수미 기자입력 : 2018.03.14 13:49:08 | 수정 : 2018.03.14 13:49:14

사진=연합뉴스

충남도지사 출마를 준비 중인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내 경선 경쟁자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불륜설 제기 배후 의혹을 부인했다.

양 의원은 14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예비후보 측에 사퇴를 권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면서 "같은 당원으로서 (박 전 대변인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저를 지지하는 사람이 (불륜) 내용을 발설했다고 해서 공작으로 몰고 가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불륜설을 제기한 민주당원 오영환씨는) 지난해 10월 제가 도지사 후보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힐 당시 페이스북에 지지 의사를 표한 것으로만 알고 있을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양 의원은 "도둑질을 했는지 안 했는지가 중요하지, 도둑질을 신고한 사람이 문제냐"며 "(박 전 대변인이) 도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지나온 여정을 분명히 알기 위해서라도 의혹을 깨끗이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에게 도움을 요청한 데 대해서도 "저 같으면 그런 문제는 비밀리에 찾아와서 말하지 그렇게 공개적으로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언급이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또 "최근 충남에서 있어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나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며 "충남의 맏형으로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