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송선미 남편 살해범 징역 15년 구형, "벌 주시는 대로 받겠다" 눈물…"사람을 죽여도 15년 형이라"

"벌 주시는 대로 받겠다"

윤광석 기자입력 : 2018.03.14 17:59:16 | 수정 : 2018.03.14 17:59:21

쿠키뉴스


배우 송선미의 남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 모(29)씨에게 검찰이 징역 15년을 구형했습니다.

오늘(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부장판사 최병철) 심리로 열린 살인 혐의 공판에서
조 씨는 최후진술을 통해 "잘못했다. 피해자와 유족들에게 제일 죄송하다. 벌을 주시는 대로 받겠다"며 눈물을 흘렸는데요.


검찰은 "유족들이 조 씨는 교사범 곽 씨의 하수인에 불과하고
늦게나마 자신의 잘못을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참작해달라는 의견을 밝히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씨는 지난해 8월 서울 서초구 소재 한 변호사 사무실에서 미리 준비한 칼로 송선미 남편 고 씨를 찔러 사망에 이르게 해 구속 기소됐는데요.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ch****
사람을 죽여도 15년 20년형이라..참..법의 형량이란 게 할말없게 만든다..

lo****
장난 하냐 남의가정을 풍비박산 냈는데

원****
죄송하단 말로 끝날 것 같냐?? 형 살고 나와서도 송선미한테 평생 속죄하면서 살아라.

대****
법이 잘못됐다. 사형제 부활하자.

노****
교사범이 더 큰 죄를 지었다. 그놈은 최소 무기징역 기대해 본다.


검찰은 배우 송선미 남편 고 모 씨가 거액의 상속재산을 두고 갈등을 빚던 외사촌 동생 곽 모씨에게 청부 살해당한 것으로 결론냈는데요.

곽 씨는 사건 발생 직후 '살인교사죄 형량', '우발적 살인' 등을 검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광석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