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다스 실소유주 놓고 MB-이상은 ‘진실게임’ 시작됐다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8.03.15 19:38:18 | 수정 : 2018.03.16 08:13:59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조사 후 귀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도곡동 땅 매각대금 관련 진술에 주목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이 친형 이상은 다스 회장에게 67억원을 ‘빌렸다’고 진술했는데, 이 회장의 “그런 사실을 알지 못한다”는 주장과 상반된다. 다스 실소유주 문제를 놓고 형제간 ‘진실게임’이 시작된 것이다.

15일 검찰 등 사정당국에 따르면 검찰은 전날 서울중앙지검 조사에서 도곡동 땅 매각대금 150억원 중 67억원이 이 전 대통령에게 흘러간 것으로 보고 그 배경을 추궁했다. 여기서 이 전 대통령은 “이상은 회장에게 67억원을 빌렸다”고 말했다.

앞선 조사에서 이상은 회장은 이 전 대통령에게 도곡동 땅 매각과 관련해 돈을 빌려준 적이 없다고 발언한 바 있다. 둘 중 한 명은 거짓 진술을 한 셈이 된다.

검찰은 70억원 가까운 돈이 오갔다면 이를 알지 못할 리 없다고 보고 구체적인 정황을 파악 중이다. 누구든 한 쪽은 차명재산 의혹을 빗겨가기 위해 의도적인 거짓말을 한 것이다.

당장의 자료만 놓고 보면 이 전 대통령이 거짓 진술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 이 전 대통령 주장대로라면 차용증이 나와야 하는데 검찰의 숱한 수색에도 해당 서류는 발견되지 않았다. 아울러 차용증이 작성됐다면 이자를 내야 하지만 그런 흔적도 없다.

도곡동 땅 매각자금은 다스 최대 주주인 이 회장이 다스 지분을 취득한 자본금으로 알려져있다. 때문에 도곡동 땅의 실제 주인이 누구냐에 따라 다스의 실 소유주가 가려질 가능성이 높다. 다스 지분 취득 후 남은 자금은 장기간 계좌에 방치돼있다가 이 전 대통령 논현동 사저 수리비 등 67억원이 개인 비용으로 사용됐다.

양측의 진술이 엇갈리며 다스 실소유주 문제를 놓고 형제간 진실게임이 시작됐다. 당장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범과를 입증할 자료에 확신을 가지고 구속영장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검찰은 이 외에도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성우 다스 사장 등 10여명이 이 전 대통령과 진술이 배치된다고 전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