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MB 구속’ 박범석 부장판사 손에 달렸다

심유철 기자입력 : 2018.03.20 17:36:19 | 수정 : 2018.03.20 18:06:18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가 서울중앙지법 박범석(45·사법연수원 26기)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손에서 결정된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 부장판사는 지난달 법원 정기인사 당시 영장전담 업무를 맡았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는 3명으로 박 부장판사는 나머지 2명보다 사법연수원 기수가 가장 빠르다. 

법원의 사건 배당은 일반적으로 무작위 전산 시스템에 따른다. 이 전 대통령 사건 배당 역시 컴퓨터 추첨을 통해 이뤄졌다.  

박 부장판사는 전남 영암 출신이다. 그는 서울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한 뒤 군법무관을 마치고 서울지법, 서울지법 북부지원, 광주지법, 서울고법 등에서 근무했다. 

박 부장판사는 동료 법관들 사이에서 기록을 꼼꼼히 검토하는 등 신중하고 합리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박 부장판사는 지난해 서울중앙지법에서 형사 단독재판부를 맡으며 ‘비선실세’ 최순실씨에 대한 검찰 수사에 불만을 품고 검찰청사에 오물을 뿌린 환경운동가에게 유죄를 인정해 벌금형을 선고했다. 

영장전담 업무를 맡은 이후, 박 부장판사는 구청 돈을 빼돌린 혐의 등을 받는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의 구속영장 발부 업무를 담당했다. 당시 그는 “범죄의 소명이 있고 수사 과정에 나타난 일부 정황에 비춰볼 때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박 부장판사는 오는 22일 이 전 대통령의 피의자 심문을 진행한 후 제출된 기록 등을 검토, 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 전 대통령의 혐의가 방대하고 사안이 복잡한 만큼 박 부장판사의 결정은 새벽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심유철 기자 tladbcjf@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