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18 미래경제포럼]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기술혁명과 일자리 공존, 중요한 정책 과제”

조계원 기자입력 : 2018.03.22 15:02:51 | 수정 : 2018.03.23 09:26:05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2일 “기술혁명과 일자리가 공존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것이 중요한 정책 과제”라고 밝혔다.

김용범 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시대, 생산적 금융과 일자리 창출’ 포럼에서 “4차 산업혁명으로 금융산업의 외연이 획기적으로 변화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대 금융산업의 발전은 언제나 IT 기술 혁명과 그 궤를 같이해 왔다. 예전에는 은행 창구에 직접 찾아가야만 계좌 개설이나 이체가 가능했지만, 이제는 빅데이터, 인공지능, 블록체인, 사물인터넷과 같은 더 큰 IT 기술 혁명이 우리 금융산업의 변화를 주도하는 시대가 눈앞에 펼쳐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변화가 금융소비자에게 금융거래의 편의성을 제공하는 한편 금융회사의 생산성 증대, 비용 절감 등의 긍정적인 효과를 발생시키고 있지만 다른 측면에서 IT기술 혁명이 인간을 대체하여 금융산업 일자리가 큰 폭으로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 섞인 전망도 심심치 않게 들려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실제로 최근 2년 사이에 시중은행의 경우 200개가 넘는 점포가 문을 닫았다”며 “이러한 4차산업혁명의 흐름속에서 기술혁명과 일자리가 공존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것이 중요한 정책 과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