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롤챔스 미디어데이] 결승 임하는 양 팀 코치 “키포지션은 미드·정글”

윤민섭 기자입력 : 2018.04.10 14:16:51 | 수정 : 2018.04.11 01:56:42

“아무리 (메타가) 바뀌었다지만 미드·정글이 제일 중요하다”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롤챔스) 스프링 시즌 결승전의 키 포지션은 어디일까? 이번 결승에 임하는 양 팀 코치는 이구동성으로 ‘미드·정글’을 외쳤다.

10일 서울 삼성 파르나스 타워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 오디토리움에서 2018 롤챔스 스프링 시즌 결승전 미디어 데이 행사가 진행됐다. 정규 시즌 1위를 차지하며 일찌감치 결승 직행을 확정 지은 킹존 드래곤X 선수단과, 플레이오프 2라운드를 거쳐 최종 무대에 오른 아프리카 프릭스 선수단이 참석했다.

양 팀 코치는 나란히 미드·정글이 우승 트로피의 향방을 결정지을 거로 내다봤다.

아프리카 임혜성 코치는 “아무리 (메타가) 바뀌었다지만 미드·정글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팀이 미드와 정글의 주도권을 잡는지가 중요할 것 같다”며 “킹존은 모든 라인이 플레이메이커다. 그렇기 때문에 한 라인에서 균형이 무너지지 않도록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킹존 최승민 코치는 마찬가지로 “중요한 라인은 항상 미드와 정글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히면서도, 최근 활약이 돋보이는 상대 바텀 듀오에 대한 견제 또한 잊지 않았다. 그는 “이번 플레이오프를 보면서 서포터 ‘투신’ 박종익이 만들어내는 플레이가 돋보였다”며 “미드·정글 주도권을 잡아 그런 플레이를 억제할 생각”이라고 선전포고했다.

삼성│윤민섭 기자 yoonminseop@kukinews.com

사진=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