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장소연, 동생 정해인 위해 김미연과 전쟁 선포

이영수 기자입력 : 2018.05.13 08:35:18 | 수정 : 2018.05.13 08:35:22

배우 장소연이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다채로운 감정선을 자연스레 그려내며 몰입을 이끌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 14회에서는 서경선(장소연 분)이 끝내 터져 나오는 설움을 참지 못하고 서준희(정해인 분) 앞에서 눈물 흘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지난회, 윤진아(손예진 분)와의 관계에서 아무 말 않겠다며 둘을 인정했음에도 김미연(길해연 분)의 폭언에 “널 보면 더 돌아. 더 분해. 가슴이 찢어지는 거 같단 뜻을 알겠더라. 쥐어뜯는 것처럼 아픈 게 뭔질 알게 됐어”라며 본심을 말한 것.

이는 그간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않으며 서준희의 상태만 염려했던 서경선의 변화로 업어 키운 동생이 무시당하는 것을 더는 볼 수 없다는 서경선의 결심을 의미했다. 또한, 둘 사이의 반대는 자신도 할 수 있으며,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랐다는 것을 강하게 어필해 공감을 자아냈다. 이렇듯 부모님을 대신해 훌륭하게 키워낸 동생 서준희를 위해서라면 어떤 결정도 내릴 수 있는 서경선의 마음은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이처럼 서준희의 행복을 위해 그와 갈등을 겪기 시작한 서경선의 강경한 태도는 극의 또 다른 전개를 예고하며 긴장감을 끌어올리는 한편, 종영이 2회 앞으로 다가온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금, 토 오후 11시 JTBC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