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영하 호투’ 두산, SK에 위닝시리즈… 단독 선두 유지

문대찬 기자입력 : 2018.05.16 21:22:46 | 수정 : 2018.05.16 22:10:25

두산 선발 투수 이영하. 사진=연합뉴스

두산이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켰다.

두산 베어스는 16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5대3으로 승리를 거뒀다. 두산은 위닝시리즈를 확정지으며 단독 선두자리를 지켰다. 

선발 투수 이영하가 6이닝 3실점으로 호투했다. 타선에선 박건우가 4타수 2안타, 오재일이 3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SK는 선발 양헬 산체스가 7이닝을 소화했으나 5실점으로 아쉬운 모습을 남겼다.  

선취점은 SK가 뽑았다. 2회초 1사 후 정의윤이 이영하를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120m짜리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후속타자 김성현이 3루수 허경민의 호수비에 걸려 맥없이 아웃됐지만 이어 나주환이 좌측 담장을 향해 또 한 번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두산이 곧바로 점수를 뒤집었다. 2회말 1사 후 양의지와 최주환이 연속 안타를 때려냈다. 이어진 상황에서 오재일이 안타성 타구를 우익수 앞으로 날렸고, 이를 정진기가 슬라이딩을 시도해 잡으려다 뒤로 빠트렸다. 이를 틈타 양의지와 최주환이 홈을 밟았고 오재일은 3루까지 진루했다. 여기에 포일까지 겹쳐 오재일이 홈을 밟아 역전에 성공했다.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후속타자 김재호가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단숨에 4점을 뽑았다.

4회 SK가 추격했다. 선두타자 정진기가 스트라이크 낫아웃으로 출루했다. 정의윤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김성현의 2루타로 정진기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두산이 또 다시 달아났다. 5회말 선두타자 김재호가 중전 안타를 치고 나갔다. 이어 김인태의 안타로 3루까지 진루한 김재호는 산체스의 폭투를 틈 타 홈을 밟았다. 

3대5로 끌려가던 SK는 9회 선두타자가 출루해 추격 기회를 잡았으나 후속타 불발로 무득점에 그쳤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