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버닝’ 제71회 칸영화제 상영… 관객 기립박수

‘버닝’ 제71회 칸영화제 상영… 관객 기립박수

인세현 기자입력 : 2018.05.17 12:16:29 | 수정 : 2018.05.17 12:17:11

한국영화 중 유일하게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버닝’(감독 이창동)이 현지의 뜨거운 호응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버닝’은 지난 16일 오후 6시30분(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됐다. 이날 이창동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레드카펫을 밟고 전 세계 취재진들에게 인사했다.

‘버닝’은 유통회사에서 일하는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영화가 끝나자 관객들은 기립해 박수를 보냈고 이에 유아인과 스티븐 연은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앞서 이창동 감독은 ‘박하사탕’ ‘오아시스’ ‘밀양’ ‘시’로 칸영화제를 찾은 바 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AP 연합뉴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