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의당 이정미 상임선대위원장 "故 장자연 신속히 재수사해야" 권고

정의당 이정미 상임선대위원장 "故 장자연 신속히 재수사해야" 권고

이은지 기자입력 : 2018.05.29 16:01:13 | 수정 : 2018.05.29 16:01:10

정의당 이정미 상임선대위원장이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 위원회에 故 배우 장자연의 강제추행 사건을 신속히 재수사해달라고 권고했다.

29일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실을 통해 이정미 위원장은 "곧 공소시효가 만료되는 만큼, 검찰은 사건을 즉각 재수사하고 장 씨의 삶을 파괴한 범죄자들이 죗값을 치르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故 장자연 씨 사건은 성폭력 사건의 ‘전형’이었다"며 "재계, 언론계, 법조계 등 우리 사회 권력의 중심에 있는 이들이 한 젊은 여성의 삶을 유린했다. 하지만 그 범죄자들은 또 다른 기득권 동맹인 검찰에 의해 완전히 보호받았다"고 비판했다.

덧붙여 이 위원장은 "장 씨 사건의 철저한 재수사는 검찰 혁신의 바로미터"라며 "성폭력 피해자의 생명을 건 증언에도, 가해자들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린 것은 성폭력 그 이상의 범죄이며, 법을 이용한 체계적 2차 가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이를 위해, 이번에 재수사가 권고된 추행 사건만이 아니라, 장자연 리스트에 이름이 올라간 전원에 대해 재수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한 이 위원장은 "재수사를 통해 장 씨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검찰의 재수사를 제대로 하는지, 철저히 감시할 것을 다짐한다"고 전했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