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윤병호, 응원 댓글 논란 사과 “물의 일으켜 죄송… 민감한 문제 인지 못했다”

윤병호, 응원 댓글 논란 사과 “물의 일으켜 죄송… 민감한 문제 인지 못했다”

이준범 기자입력 : 2018.05.29 16:01:54 | 수정 : 2018.05.29 16:01:57


래퍼 윤병호가 씨잼 댓글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9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윤병호는 "타 아티스트 분의 개인 SNS에 남긴 댓글로 인해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평소 친분이 두터운 사이는 아니지만 음악적으로 존경하던 선배 아티스트의 소식을 듣고 걱정하는 마음과 앨범에 대한 응원의 마음이 앞서 댓글을 남기게 됐다"며 "사회적으로 문화적으로 민감한 문제라는 것에 대해서는 인지하지 못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윤병호는 “저의 실수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후회하며,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보다 성숙해지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 어베인뮤직도 사과의 뜻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소속사의 입장에서 아직 어린 아티스트에게 사회적인 문제에 대해 제대로 교육시키지 못하고, 관리를 소홀히 한 점을 인정하며 아티스트의 잘못보다는 소속사의 잘못이 더 크다는 책임감을 느끼고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지금 윤병호 군 본인이 자신의 실수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후회하고 있으며,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이제 꽃을 피우기 위해 꿈을 향해 달려가는 주위 친구, 동생이라고 생각해주시고, 차가운 비난보다는 더 잘하라는 채찍질로 대해 주시기를 간곡히 머리 숙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윤병호는 대마초 흡연 혐의로 구속된 래퍼 씨잼의 SNS에 “사랑합니다. 다녀오십쇼”라는 응원 댓글을 남겨 논란을 일으켰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