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동 햇매실 본격 출하…수확량은 다소 감소

이영호 기자입력 : 2018.05.29 19:13:01 | 수정 : 2018.05.29 19:13:04

지리산과 섬진강 일원에서 생산된 하동매실이 본격 출하하기 시작했다.

 

경남 하동군과 농협 하동연합사업단에 따르면 매실 주산지인 하동읍·악양·적량·횡천면 일원에서 햇매실 수확이 시작되면서 지난 28일 하동농협과 악양농협에서 올 들어 첫 수매를 실시했다. 

이날 하동농협 만지 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서 실시한 첫 수매가격은 왕특대가 2100, 특대 1500, 1300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가격대가 형성됐다. 

판매가는 왕특대 2500, 특대 19002000, 16001700원으로 예상되며 수매가와 판매가는 생산량이 늘어나면서 다소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매실 주산지 하동에서는 올해 하동읍을 비롯해 악양·적량·횡천면 일원의 1531농가가 405ha에서 연간 3000t의 매실을 생산해 농가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하동매실은 생장기 등에 기후조건이 알맞고 별다른 병해충이 없어 씨알이 튼실하고 빛깔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수확량은 작년보다 다소 줄어들 것으로 군은 전망했다. 

하동매실은 대한민국 대표브랜드대상 선정위원회가 전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2012·2013·2015년 세 차례 국내 최고 평가를 받아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최근 매실 주산지인 하동 외에 매실을 재배하는 지역이 늘어나면서 생산량 증대에 따른 가격 하락으로 관내 재배농가가 다소 줄어드는 추세라며 매실엑기스 등 가공품 생산을 통한 농가 수익 창출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동=이영호 기자 hoh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