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희진 한국당 영덕군수 후보, 출정식 갖고 재선 행보 본격화

철도·고속도로 개통, 관광객 1000만명 돌파 등 치적 앞세워 표심 공략

성민규 기자입력 : 2018.05.31 21:53:06 | 수정 : 2018.05.31 21:50:32

31일 이희진 후보가 유세 차량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선거사무소 제공

이희진 자유한국당 영덕군수 후보가 31일 강구·영해면, 영덕읍에서 릴레이 출정식을 갖고 재선 행보에 시동을 걸었다.

이 후보의 출정식에는 당원, 지지자 등 구름 인파가 몰려 뜨거운 지지세를 실감케 했다.

이희진 후보는 "초선 재임기간 철도·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을 모두 개통하고 관광객 1000만명 시대를 열었다"면서 "앞으로 압도적 지지를 바탕으로 재선 군수로 영덕 미래 100년의 발전비전을 실현하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고래불해양거점복합레포츠타운 조성 사업 등 영덕을 동서남북 단위로 골고루 균형 발전시키기 위한 100년 대계에도 한 축을 두고 군민 행복을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연설 상당 부분을 흑색선전에 대처하기 위한 유권자의 경각심을 촉구하는데 할애, 눈길을 끌었다.

이 후보는 "4년전 전국에 영덕의 오명을 남긴 돈봉투 살포 조작 사건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흑색선전을 조장하기 위한 시도들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앞으로 선거운동의 한 축을 공명선거 감시와 실천에 두고 군민들과 함께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지지연설에 나선 강석호 국회의원은 "초선 재임기간 이미 재선 군수 이상의 역량을 보여 준 이 후보에게 압승을 안기자"면서 "군민의 결집된 의지로 여당의 독주를 막아내고 국정을 정상화하도록 도와줄 것"을 당부했다.

영덕=성민규 기자 smg511@hanmail.net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