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인터뷰] “다시 데뷔하는 기분” 첫 솔로 싱글 발표한 유빈

“다시 데뷔하는 기분” 첫 솔로 싱글 발표한 유빈

인세현 기자입력 : 2018.06.15 05:00:00 | 수정 : 2018.06.22 10:42:13

원더걸스 출신 유빈이 지난 5일 첫 솔로 싱글을 냈다. 첫 싱글 타이틀은 ‘도시여자’. 타이틀곡 ‘숙녀’는 몽환적이면서도 경쾌한 느낌의 시티팝 장르다.  많은 이들이 예상하고 기대했던 모습과는 조금 다르다. 유빈은 10년 만에 처음으로 발표하는 솔로 싱글을 통해 어떤 모습을 선보이고 싶었을까.

최근 서울 서울숲길 한 카페에서 만난 유빈은 오랜 시간 공들여 준비한 첫 싱글에 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유빈은 이번 싱글을 만들며 매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로 출근했다고 털어놨다. 랩이 아닌 보컬이 주가 되는 노래인 만큼 보컬 연습도 열심히 했고 퍼포먼스도 세세하게 신경 썼다.

“많은 분들이 저에게 랩 위주의 솔로 앨범을 기대하셨던 것 같아요. 하지만 이번 싱글을 시티팝 장르로 준비한 건 자연스러운 흐름이었어요. 앨범을 작업하면서 노래에 가장 어울리는 구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편인데 이번 곡은 랩보다 보컬이 훨씬 잘 어울리겠다 싶었거든요. 덕분에 보컬 선생님과 노래 연습을 많이 했어요. ‘유빈이 노래도 잘한다’라는 말을 듣고 싶었거든요.”

대중의 기대와 다른 분위기로 첫 싱글을 발매하는 것에 대한 걱정은 없었을까. 이에 관해 유빈은 “걱정이 많았지만, 신선한 모습을 보여주면 새롭게 좋아해주지 않을까”하는 마음에 용기를 냈다고 귀띔했다. 새로운 면을 드러내고 싶었다는 유빈이 선택한 장르는 시티팝. 지난해부터 관심을 가지고 꾸준히 시티팝을 접했던 유빈의 취향이 발휘됐다. 유빈이 시티팝을 좋아하는 이유는 다양한 장르가 섞여 있기 때문이다. 봄과 여름에 특히 잘 어울리는 계절감도 마음에 들었다.

“‘숙녀’는 들으면 신나게 춤을 추고 싶어지는 노래예요. 당당하고 솔직하게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는 여성을 노래한 곡이죠. 퍼포먼스를 통해 시티팝 특유의 복고풍을 살리려 노력했어요. 안무가와 많은 상의 끝에 퍼포먼스를 완성했고 앨범 재킷에도 제 목소리가 들어갔죠.”

10년 만에 처음으로 발표하는 싱글에 관해 설명하는 유빈은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목소리엔 자신감도 깃들어 있었다. 원더걸스 출신의 선미나 핫펠트는 이미 솔로로 여러 노래를 선보인 상황. 솔로 앨범을 준비하며 조급한 마음이 들지는 않았을까.

“앨범을 처음 만들 때만해도 준비한 것들을 빨리 보여주고 싶었어요. 하지만 너무 조급한 마음이 앞서면 앨범의 완성도가 떨어질까봐 걱정됐죠. 어느 순간부터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완벽하게 준비해서 나서는 게 맞다’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조급함도 자연스럽게 사라졌죠. 솔로로 나선 원더걸스 멤버들이 다 잘된 건 정말 기쁜 일이에요. 어떻게 보면 친구들이 먼저 길을 터준 셈이죠. 그 덕분에 제 솔로 앨범도 더 많은 기대를 받는 것 같아요. 티저가 떴을 때 친구들이 SNS로 홍보도 해주고, 응원해주기도 했어요. 고마운 마음이죠.”

지난 10년간 원더걸스로 많은 경험을 한 덕분에 이번 앨범을 완성 시킬 수 있었다는 유빈은 앞으로 솔로 가수 유빈으로서 다양한 노래를 선보이겠다는 포부를 다졌다.

“솔로 앨범을 내니 다시 데뷔하는 느낌이에요. 처음에 데뷔하던 그 마음이 떠올라요. 정말 떨리면서도 기대되고 한편으로는 두려운 그 마음이요. 새로운 출발인데, 준비한 만큼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실까 복잡한 생각도 들어요. 하지만 담담한 자세로 이제부터 솔로 가수 유빈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다음 노래가 궁금한 솔로 가수 유빈이요.”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