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니서 7m 비단뱀이 여성 삼켜

김양균 기자입력 : 2018.06.17 13:40:27 | 수정 : 2018.06.17 13:40:39


인도네시아의 한 섬에서 밭일을 하던 50대 여성이 몸길이 7m의 비단구렁이에게 통째로 삼켜져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7일 현지 언론은 동남 술라웨시주 무나 섬 프르시아판 라웰라 마을 주민 와 티바(54)가 지난 15일 오전 930(현지시간) 비단뱀의 뱃속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발견 당시 피해자는 몸길이 7m에 이르는 그물무늬비단뱀에게 완전히 삼켜진 상태였다.

놀란 주민들이 뱀의 배를 갈랐지만 티바는 이미 숨져 있었다.

피해자는 전날 저녁 멧돼지가 집에서 1떨어진 밭을 망가뜨릴 것이 걱정된다며 집을 나선 뒤 귀가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현지 경찰은 밤새 걱정하던 가족들은 15일 아침 밭에 나갔다가 신발과 손전등, 정글도 등 소지품이 흩어져 있는 걸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후 마을 주민 100여명이 주변을 수색, 배가 불룩하게 솟은 비단뱀을 찾아냈고, 희생자는 뱀에게 휘감겨 질식한 뒤 통째로 삼켜졌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됐다.

참고로, 그물무늬비단뱀은 길이 7.6m, 무게 159까지 자라 세계에서 가장 큰 뱀이며, 인도네시아에선 대형 뱀의 공격으로 사람이 목숨을 잃는 사례가 종종 발생한다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