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SK 최태원 부인 노소영, 운전기사에 ‘갑질’ 물건 던지고 “머리가 있냐?”…‘이명희처럼 욕설 동영상 정도는 나와야’

SK 최태원 부인 노소영 "머리가 있냐"

김민희 기자입력 : 2018.06.19 11:03:48 | 수정 : 2018.06.19 11:03:41

MBC


SK 최태원 회장의 부인인 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관장이
‘갑질’을 했다는 폭로가 나왔습니다.

오늘(19일) 한겨레는 노소영 관장의 전직 운전기사들로부터
노 관장에게 모욕적인 언행을 지속적으로 들었다는 증언을 확보해 보도했는데요.


노 관장의 운전기사로 1년 넘게 일한 A 씨는
노 관장이 차량에 비치한 껌과 휴지가 다 떨어지면
운전석 쪽으로 휴지상자와 껌통을 던졌고,
차가 막히면 “머리가 있냐? 머리 왜 달고 다니냐?”는 얘기를 들었다고 합니다.

또한 수행기사가 지하에 차를 세웠다는 이유로
해고 조치를 당했다는 증언도 이어졌는데요.

또 다른 운전기사 B 씨는 “차가 막히는 걸 이해하지 못 해서 항상 긴장해야 했다.
욕을 먹지 않으려고 버스전용차로로 달렸다.”며
“노소영 관장이 대통령의 딸이라 차가 막히는 상황을 별로 겪어보지 못해
이해를 못 한 것 같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노소영 관장이 차량이 내뿜는 매연에 유독 예민해서
운전기사들은 맹추위나 찜통더위에서도
히터나 에어컨을 켜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ke****
음... 노소영은 양쪽 말 다 들어봐야 할 것 같다.

he****
이명희처럼 모욕적인 욕설 동영상 정도는 나와야 믿음이 가지.
저런 근거 없는 일방적인 주장으로 매도하는 건 매우 위험하지.

io****
한진가 여인네들에 비하면 노소영은 애교 수준이네...

se****
노소영 씨~ 직접 입장을 밝히시든지...
일이 더 커지기 전에 기사님들께 진심 어린 사과를 하시든지...
양단간의 빠른 결정을 하시길~

fu****
ㅎㅎ 댓글만으로는 노소영 욕 먹이려는 측의 의도가 안 먹히고 있는 듯.
좀 더 힘내봐 한겨레 or SK!


한편, 한겨레는 노 관장의 해명을 직접 들으려고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전했는데요.

노 관장의 법률대리인인 박영식 변호사는
“모두 사실과 다르다. 지극히 주관적인 주장이어서
일일이 답변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