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시, 한일어업협정 피해 대형선망어업 휴어기 지원

강민한 기자입력 : 2018.06.21 12:42:18 | 수정 : 2018.06.21 12:42:18

부산광역시.(자료 사진)

부산시가 고용노동부가 시행하는 기업지원사업 선정 지원요청을 통해 한일어업협정 피해 대형선망어업 휴어기를 지원 한다.

부산시는 한일어업협상 결렬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대형선망어업이 고용노동부에서 시행하는 기업지원사업인 ‘고용유지지원사업’ 대상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016년 7월부터 2년째 한일어업협정이 표류하면서 일본EEZ(배타적경제수역)에서 고등어를 주로 잡는 부산지역 대형선망업계는 해당기간 약380억 원의 어획손실이 발생, 경영난을 견디지 못한 1개선사가 부도가 나기도 했다.

이에 대형선망수협은 노사 간 합의에 의해 휴어기를 1개월에서 2개월로 확대하고, 휴직 선원에 대해 고용유지를 위해 유급 휴직을 실시함에 따라 경영난을 겪고 있는 업계의 해소책으로 고용노동부 ‘고용유지지원 사업’을 신청, 지원 대상에 선정됐다.

‘고용유지지원 사업’은 고용보험법에 따라 외부요인에 의한 수익 악화로 사업주가 근로자를 감원치 않고 고용을 유지하면서 유급 휴직을 실시할 경우 임금을 지원해 사업주의 경영 부담 완화와 실직을 예방하는 사업으로 고용노동부가 심사 선정해 지원한다.

시에서는 한일어업협정 결렬 장기화에 따른 부산 수산피해 해소를 위해 업계관계자와 수차례 간담회를 통해 수렴한 건의사항을 정부에 적극 건의, 근해어업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 및 위판동향 파악 등을 통해 위기상황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한편, 이번 사업은 선망어업의 휴어기 1개월 동안 선원의 임금 중 통상임금인 180만 원 정도 지원, 23개 선단에 종사하는 800여명의 선원들에게 10억4000여 만 원이 지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강민한 기자 kmh010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