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우성, 난민 문제 관심 촉구 “오늘은 세계 난민의 날… 희망 되어주길”

정우성, 난민 문제 관심 촉구 “오늘은 세계 난민의 날… 희망 되어주길”

이준범 기자입력 : 2018.06.20 15:25:23 | 수정 : 2018.06.20 15:25:26

사진=박태현 기자


배우 정우성이 난민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 중인 정우성은 20일 자신의 SNS에 지난해 방문한 난민촌 사진과 제주 예맨 난민신청자 관련 유엔난민기구의 입장문을 게재했다.

정우성은 “이곳은 제가 지난해 말 방문했던 방글라데시 쿠투팔롱 난민촌”이라며 “세계 최대 규모의 난민촌인 이곳에는 여전히 수십 만 명의 로힝야 난민들이 기약 없는 귀환을 기다리며 살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은 세계 난민의 날”이라며 “전 세계에서 6850만 명의 사람들이 집을 잃었다고 한다. 이 중 1620만 명은 2017년 한 해 동안 집을 잃었다. 오늘 난민과 함께 해 달라. 이들에 대한 이해와 연대로 이들에게 희망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정우성이 함께 올린 유엔만민기구 한국대표부 입장문에는 “유엔난민기구는 최근 제주도에 도착한 예멘 난민신청자들의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이와 같은 단기간의 대규모 난민신청은 제주도나 대한민국에 유례가 없었던 것으로 심각한 인도주의적 위기로부터 피신한 예멘 난민 신청자를 돕기 위해 한국 정부와 제주도민들이 보여준 노력에 감사를 표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예멘인은 물론 한국에 도착하는 모든 난민 및 난민신청자와 관련해 대한민국 정부를 조력한 준비가 되어있다. 아울러 지금 현재 폭력, 질서의 부재, 대규모 실향, 기근 등 심각한 인도주의적 위기에 처한 예멘으로 그 어떤 예멘인도 강제송환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유엔난민기구의 단호한 입장이다”고 적혀 있어 제주 예멘 난민 문제에 대해 간접적인 지지를 보냈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