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월드컵] “딸 보고 와” 덴마크 대표팀, 득녀한 동료 위해 전용기 빌려

윤민섭 기자입력 : 2018.06.21 11:23:32 | 수정 : 2018.06.21 11:24:07

지난 17일 덴마크 축구 국가대표팀이 페루 상대로 1-0 승리를 거뒀다. (사진=AP 연합뉴스)

최근 득녀한 덴마크 수비수 요나스 크누센이 동료들로부터 잊지 못할 선물을 받았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일정을 소화 중인 크누센은 동료 덕에 잠시 집으로 귀가, 막 태어난 딸의 얼굴을 봤다.

21일(한국시간) 영국 BBC는 “덴마크 동료들이 크누센을 위해 전용기를 마련했다. 크누센은 그 덕에 딸의 얼굴을 보고 왔다”고 보도했다. 크누센의 아내 트린은 최근 예정일보다 몇 주 이르게 출산했다.

러시아 월드컵 일정이 한창이었기에 크누센은 아내 곁을 지킬 수 없었다. 그러나 대표팀 동료들이 동료들이 크누센 몰래 전용기를 예약, 그가 잠시나마 가족과 함께할 수 있도록 도왔다.

덴마크는 지난 17일 페루와 C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경기 종료 후 덴마크로 떠난 크누센은 하루 동안 아내, 딸과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러시아로 복귀해 다시 덴마크 대표팀 유니폼을 입었다. 덴마크는 오는 21일 러시아와 2차전을 치른다.

덴마크 골키퍼 카스페르 슈마이켈은 “우리 팀에는 아버지가 많다. 우리는 축구선수이면서 사람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 또한 아버지이기에 크누센이 출산 소식을 듣고 (가족과) 함께 있을 수 없다는 게 얼마나 힘든지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며 “크누센이 딸을 볼 수 있도록 무엇이든 하고 싶었다”

윤민섭 기자 yoonminseop@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