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시, 우수 숙련기술인 육성…부산 최고장인 5명 선정

강민한 기자입력 : 2018.06.21 13:23:48 | 수정 : 2018.06.21 13:33:22

부산시가 우수 숙련기술인 육성을 위해 최고장인 5명을 선정하고, 인증서 수여와 개발장려금 1000만 원을 지원한다.

부산시는 ‘2018년 부산광역시최고장인’으로 제과제빵 직종 이흥용 살롱드 보네 대표 등 5명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시행되는 사업인 ‘부산광역시 최고장인 선정’은 부산시 산업현장에서 장기간 종사한 숙련기술자 중 장인정신이 투철하고 산업 및 기능발전에 크게 기여한 우수 기능인을 대상으로 선정했다.

‘부산광역시 최고장인’은 기계설계 등 36개 분야 90개 직종에서 선정하며, 공예분야 7개 직종은 별도로 선정한다.

올해 시 최고장인은 제과제빵 직종 이흥용(살롱드 보네 대표), 미용 직종 신화남(신화남 뷰티 갤러리 대표), 이용 직종 박성대(용호이용원 대표), 소성가공 직종 정재서((주)영신 칼스토리 대표이사), 패션 디자인 직종 김석한(민패션 대표) 등 5명이 선정됐다.

부산시 최고장인 제과제빵 직종 이흥용(살롱드 보네 대표).

먼저, 제과제빵 직종 이 대표는 지역적인 장점을 활용한 명란바게트 제품 개발과 지역특산물을 활용한 신제품 개발 및 공정 개선을 통한 품질과 생산성 향상에 기여한 공로로 선정됐다.

부산시 최고장인 미용 직종 신화남(신화남 뷰티 갤러리 대표).

미용 직종 신 대표는 36여 년간 미용업계에 종사하면서 미용관련 재학생 기술지도, 교재개발 및 특허, 실용신안, 디자인 등록을 통해 미용업계 발전에 기여했다.

부산시 최고장인 이용 직종 박성대(용호이용원 대표).

이용 직종 박 대표는 49년 동안 기술을 연마해 부산 최고의 숏커트와 스포츠 컷트 기술을 보유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부산시 최고장인 소성가공 직종 정재서((주)영신 칼스토리 대표이사).

소성가공 직종 정 대표이사는 49년 동안 칼 연구에 전력을 다했으며, 칼의 날카로운 이미지를 줄이기 위해 세계에서 처음으로 장미무늬를 칼날부위에 프린팅 및 코팅을 접목시킨 장미칼을 제조한 공로가 인정됐다.

부산시 최고장인 패션 디자인 직종 김석한(민패션 대표).

패션 디자인 직종 김 대표는 33년간 패션 디자인 실무 전문가로 종사해 오면서 지속적인 품질공정개선과 기술서적 집필, 디자인 등록 등 숙련기술발전에 노력해 왔다.

시는 지난 3월 6일부터 4월 6일까지 공모를 통해 접수된 부산시 최고장인 후보자 10명에 대해 1차 서류심사, 2차 현지실사 및 최고장인선정심사위원회를 거쳐 최고장인 5명을 최종 선정했다.

이들 장인에게는 부산시 최고장인 칭호를 부여하고 인증서 및 인증패를 수여하며, 개발장려금 1000만원(연 500만원씩 2년간)을 지원할 계획이며, 인증서는 다음달 9일 오전 9시 시청 대강당에서 열릴 ‘직원정례 조례’시 수여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부산 최고장인은 기능인이 우대 받는 사회풍토 조성과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지역사회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앞으로 지역의 숨은 숙련 기술인 발굴에 최선을 다해 지역경제발전과 일자리창출에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강민한 기자 kmh010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