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인터뷰] 박경 “내게 맞는 옷은 내가 만드는 게 좋다”

박경 “내게 맞는 옷은 내가 만드는 게 좋다”

인세현 기자입력 : 2018.06.22 17:59:54 | 수정 : 2018.06.27 09:36:37

박경이 달라졌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머리를 짧게 잘랐고 체중도 감량했다. 심경의 변화라도 있었던 걸까. 22일 솔로 싱글 발매를 앞두고 오후 서울 논현로 한 카페에서 만난 박경은 “음악적 변화에 맞춰 외형을 바꿔봤다”고 웃음을 보였다.

“이번 싱글 ‘인스턴트’(INSTANT)는 이전에 냈던 음악과 차이점이 있어요. 겉모습도 함께 바뀌어야 할 것 같아서 데뷔 이후 처음으로 옆머리를 밀었죠. 뮤직비디오를 찍기 위해 6㎏ 정도를 감량하기도 했어요.”

박경의 말처럼 신곡 ‘인스턴트’는 그의 이전 노래들과 확연히 다른 분위기다. ‘박경’하면 떠오르는 귀엽고 풋풋한 사랑 노래가 아닌, 쓸쓸함이 느껴지는 곡이다. ‘편해지긴 했는데 쉬워지긴 했는데 근데요 이상하게 뭔가 비어 있는 느낌’ 등의 가사엔 이러한 정서가 짙게 묻어난다.

“지금껏 사랑에 관한 귀여운 분위기의 노래를 주로 해왔는데, 이번엔 달라요. 이번 노래를 통해 박경이 다른 것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고정된 이미지를 고수한다면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제한적으로 고정될 것 같았어요. 제가 할 수 있는 한도에서 스펙트럼을 넓히는 게 이번 싱글의 목표였어요.”

음악적인 변화에 특별한 계기가 있었던 걸까. 이에 관한 질문에 박경은 “지난 솔로 곡을 내고 1년6개월의 시간이 흐르는 동안 여러 일을 겪었고 성격도 바뀌었다”라고 답했다. 예전보다 낯을 가리게 됐다는 설명이다.

“예전엔 누구를 만나도 제가 먼저 다가가고 친해지는 걸 좋아했는데 요즘엔 아니에요. 친한 사람과 있는 게 마음 편한 것 같아요. 공백기 동안 다양한 일을 겪었고 그로 인해서 성격도 바뀐 거겠죠.”

그렇다면 색다른 결과물에 대한 본인의 감상은 어떨까. 박경은 “저는 항상 제 음악에 만족한다”며 웃음을 보였다. 오로지 자신의 스타일로 곡을 쓰기 때문에 스스로 마음에 들 수밖에 없다는 것. 특유의 스타일이 있기 때문에 솔로곡을 박경이 아닌 다른 사람이 만드는 것도 상상해 보지 못 한 일이다. 박경은 “저에게 맞는 옷은 제가 만드는 게 가장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저는 늘 제 음악에 만족해요. 제 스타일로 써서 그런지 제가 듣기에 너무 좋아요. 저 혼자서도 제 노랠 자주 듣죠. 이번 노래도 테크닉적으로 아쉬운 부분은 있지만, 전반적인 느낌이나 뮤직비디오 등은 매우 마음에 들어요.”

박경은 ‘인스턴트’에서 특히 신경 쓴 부분을 가사와 피처링 파트라고 강조했다. 특히 피처링에 참여한 수민에 관해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박경은 “수민의 작업물을 인상적으로 접해서 다수의 경로를 통해 수민에게 직접 피처링을 제의했다”고 밝혔다.

“수민은 자기 색이 확실한 아티스트예요. 노래도 음악도 잘하죠.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는 점도 저에겐 메리트였어요. 예전에 크러쉬가 유명하지 않을 때 함께 작업했던 적이 있어요. 그때의 느낌과 비슷해요. 분명 널리 알려질 사람을 미리 알아보고 선점했다는 자부심 같은 거죠.”

박경은 이번 싱글 차트 성적에 관해서도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귀띔했다. 대중적인 반응을 염두에 두고 작업한 노래는 아니라는 것. 다만 박경은 “이번 노래는 음원 사이트의 ‘별점’이 높았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더불어 이번 싱글을 통해 “박경의 가능성을 봐줬으면 한다”는 소망도 덧붙였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KQ엔터테인먼트 제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