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文대통령, 빨간 유니폼 입고 한-멕시코전 응원한다

대통령 월드컵 관전은 DJ 이후 16년만...해외 A매치 관전은 처음

송금종 기자입력 : 2018.06.23 09:40:52 | 수정 : 2018.06.24 11:03:30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붉은악마’로 분해 태극전사를 응원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러시아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모스크바를 출발해 러시아 월드컵 한국 대 멕시코전이 열리는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에 도착한다. 문 대통령은 전날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 공동기자회견, 만찬 등을 소화했다.

문 대통령은 대표팀 승리를 염원하며 붉은색 유니폼을 입고 응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이 대표팀 경기를 관전하는 것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16년 만이다. 대통령이 외국에서 열리는 A매치를 관전하는 것은 첫 사례다.

문 대통령은 경기 관람 후 대표팀 선수 격려를 끝으로 모든 일정을 마무리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로스토프나도누를 떠나 한국 시각으로 24일 낮에 서울공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