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콘진-게임문화재단, ‘게임 장애 진단’ 국제 연구 추진

김정우 기자입력 : 2018.07.05 11:00:11 | 수정 : 2018.07.05 16:08:23

'지난달 18일 WHO가 게임 장애를 공식 정신 질환으로 포함시킴에 따라, 국내 기준 정립에 대비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이 지속되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과 게임문화재단은 4일(현지시간) 미국 유타대학교 정신의학과 페리 렌쇼 교수와 ‘게임의 뇌 과학적 접근과 분석을 위한 국제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콘텐츠진흥원과 게임문화재단은 페리 교수를 국제공동연구의 추진위원장(PI․Principal Investigator)으로 위촉했다.

페리 교수는 뇌와 인지행동 과학 연구 분야에서 저명한 인물로 알려졌다. 2008년부터 게임에 몰입하게 되는 외부적 환경을 비롯해 뇌와 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는 등 게임과 게임과몰입 관련 연구를 계속해왔다.

페리 교수의 합류와 더불어 연구 파트너로 호주 시드니 대학의 정신의학과 블라단 스타서빅 교수와 중앙대학교 게임과몰입힐링센터를 선정했다.

이들은 게임하는 뇌의 변화를 데이터에 입각해 실증적으로 분석하는 연구, ICD(국제질병분류)·DSM(정신질환 진단 및 통계 편람)에 나와 있는 인터넷게임 사용 관련 장애의 진단 기준 적합도 등 두 주제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기로 했다. 

추진위원장으로 위촉된 페리 교수는 “게임의 선용과 부작용에 대한 시각이 혼돈을 이루는 시대에 과학적 검증과 실증적인 연구를 통해 게임, IT에 대한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의견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올해 안으로 연구 결과의 중간발표가 있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석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본부장은 “의학적 엄밀성을 지니는 이 연구의 결과가 국제 정신의학계에 널리 인용되고 향후 WHO의 판단에도 좋은 참고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규철 게임문화재단 이사장은 “페리 교수와 더불어 국제공동연구 수락에 큰 감사를 전한다”며 “연구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18일 게임중독(게임장애)을 ‘국제질병분류 제11차(ICD-11)’ 개정판에 올렸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