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日 매체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 48개국 본선 참가에 긍정적”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8.07.09 10:50:02 | 수정 : 2018.07.09 10:50:52

지아니 인판티노 FIFA 회장. 사진=AP 연합뉴스

2022년 월드컵부터 본선 참가국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어날 거란 외신 보도가 지속·반복적으로 나오고 있다.

일본 매체 ‘스포니치 아넥스’는 9일 “카타르월드컵조직위원회가 2022년부터 참가국을 48개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러시아 모스크바에 있는 조직위 관계자 말을 빌어 “48개국 체제가 조건만 맞으면 더 좋은 대회가 될 수 있다고 (조직위는)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참가국 확대 개편은 국제축구연맹(FIFA)의 의지이기도 하다. 지아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은 월드컵 개최국 확대를 임기 중 최대 숙원사업으로 삼고 지금껏 꾸준히 작업을 벌여왔다. 지난해 1월 총회에선 48개국 확대를 공식 발표했다.

다만 2026년 북중미 월드컵부터 적용 예정이었던 확대 편성이 4년 앞당겨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간 인판티노 회장은 “아직 결정할 사항은 아니다. 카타르와 논의해야 한다”면서 조심스런 입장을 내비쳤는데, 조직위측에서 48개국 참가에 긍정적 의사를 보인 것.

만약 일본 매체 보도대로 조직위 공식 입장이 긍정적이라면 48개국 확대 개편은 시나브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48개국으로 확대될 경우 중국, 중동국가 등 경쟁력이 떨어졌던 팀들도 본선에 오를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다니엘 기자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