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태백 특수학교 성폭행'…피해자 증언 추가

민수미 기자입력 : 2018.07.12 16:17:33 | 수정 : 2018.07.12 16:17:36

특수학교 교사가 장애 여학생 2명을 수년간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성추행 피해자 1명이 추가됐다. 

강원도교육청은 12일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특수학교 교사 A씨에게 피해를 입었다는 학생이 1명 더 추가됐다고 밝혔다.

추가 피해 여학생 역시 A교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알려졌다. 성폭력 등 피해자 지원기관인 해바라기센터에서도 피해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교육청과 경찰은 지난 11일부터 태백 현지에 감사관실과 교원인사과 전담인력으로 구성된 특별 감사팀과 성폭력전담팀을 꾸려 급파했다. 감사팀과 성폭력전담팀은 이 학교 재학생 70여명을 상대로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조사 과정에서 추가 성추행을 목격했다는 증언이 나와 피해 학생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A씨는 지난 2014년부터 5년 동안 학교 소속 직업훈련시설에서 근무하며 지적장애가 있는 여학생 2명을 체육관, 교실 등에서 수차례 성폭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학교 측에서는 성폭행 사실에 대해 모르고 있던 중 진로지도 과정에서 학생의 질문을 듣고 성폭행을 의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10일부터 직위 해제된 상태다. A씨는 현재 성폭행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