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김해공항 BMW 사고 가해자 에어부산 직원, 승객 오메기떡 조롱 사건 재조명…"승객 안전을 어떻게 맡겨?"

"승객 안전을 어떻게 맡겨?"

윤광석 기자입력 : 2018.07.12 18:16:03 | 수정 : 2018.07.12 18:16:00

보배드림


부산 김해공항에서 택시기사를 치어 의식불명 상태에 빠뜨린 BMW 차량의 운전자가 에어부산 직원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12일) 국제신문에 따르면 김해공항 사건의 가해자 BMW 운전자가 에어부산 소속 직원으로,
차에는 에어부산 또 다른 직원 한 명과 외주업체 직원 한 명이 동승했는데요.



경찰에 따르면 에어부산 직원은 약 2㎞ 떨어진 항공사 사옥에서 승무원 교육이 예정돼 있었고,
10여 분밖에 남지 않은 촉박한 상황이라 속도를 높여서 운전했다고 합니다.

BMW 운전자가 사고를 낸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2층 입구 앞 진입도로는 안전 운행 속도가 40㎞ 이하로 제한돼 있는데요.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sy****
에어부산 직원이라면서요? 해고하세요 이런 사람한테 승객 안전을 어떻게 맡깁니까?

si****
에어부산? 지난번 승객들 뒤통수 사진 찍어서 조롱한 것들도 에어부산 아니었어??

ar****
결국 에어부산 직원이 큰 건 하나 터트렸네ㅋㅋㅋㅋ
얼마 전에 승객들 몰카 찍고 오메기떡으로 비하하고 난리가 났더구먼 딱 그 수준이네 ㅉㅉ


지난 4월 에어부산 승무원이 SNS에 승객의 뒷모습 사진을 올리며 '오메기떡 400박스'라고 적어 논란이 됐는데요.

결국 에어부산은 해당 직원의 사과문을 공식 SNS에 게재했습니다. 윤광석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