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바이오로직스, 증선위의 분식회계·공시위반 결과에 행정소송 등 대응

‘합작계약 약정사항 주석공시누락에 대한 조치’는 상장폐지 해당 안돼 강조

조민규 기자입력 : 2018.07.12 17:25:53 | 수정 : 2018.07.12 17:25:59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회계기준 위반 여부에 대한 증권선물위원회의 결과 발표에 행정소송 등 대응에 나설 뜻을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바)가 12일 입장문을 통해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이하 증선위)의 결과 발표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삼바는 “그동안 금감원의 감리, 감리위·증선위의 심의 등 모든 절차에 성실히 임하며, 회계처리의 적절성이 납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소명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결과가 발표된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삼바는 IFRS(국제회계기준)에 따라 모든 회계처리를 적법하게 이행했다”며 “향후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의 이익 보호를 위해 이러한 회계처리의 적절성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행정소송 등 가능한 법적 구제수단을 강구할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금일 발표된 ‘합작계약 약정사항 주석공시누락에 대한 조치’는 사장적격성 실질심사(상장폐지)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조민규 기자 kio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