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폭염도 모자라 서울 지역 '오존주의보'

민수미 기자입력 : 2018.07.21 17:11:52 | 수정 : 2018.07.21 17:12:55

토요일인 21일 서울 지역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서울시는 2시를 기해 서남권(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구)과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구)에도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서남권과 동남권의 일부 측정소 오존 농도는 시간당 0.120ppm 이상으로 나타났다.

앞서 이날 오후 1시에는 성동·광진·동대문·중랑·성북·강북·도봉·노원구 등 동북지역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됐으나, 해제됐다.  

시는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로 시간당 평균 오존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발령한다.

오존주의보가 발령되면 노약자나 어린이 등은 실외 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