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수첩] 서민금융정책, 뜬구름 잡지 말아야

서민금융정책, 뜬구름 잡지 말아야

송금종 기자입력 : 2018.07.28 01:00:00 | 수정 : 2018.07.27 17:34:16

“서민금융 정책들을 금융시스템에 내재화하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난 26일 현장 실무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한 말이다. ‘내재화’는 어려운 단어다. 뜻풀이를 하면 ‘어떤 사상이나 가치관을 자기 것으로 의식화하는 것’이라고 나온다.

정책을 시스템에 내재화하는 게 무슨 의미일까. 당국이 그간 성과를 본보기로 삼아 새로운 프로젝트를 계획하는 줄 알았다. 설명을 자세히 듣고 싶어 문의를 해봤다. 뜻밖에도 금융위 측은 위원장 말뜻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다.

담당자는 처음에 ‘서민금융지원 기본 인프라를 어떻게 정비할 것인지 고민이 필요하다는 의미’라고 둘러댔다. 그러다 나중에 가서는 ‘직접 작성하지 않아서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모른다’고 말을 돌렸다.

그러면서 하는 말이 ‘인사이동으로 어쩔 수 없이 본인 이름으로 나갔다’는 것이다. 결국 속 시원한 답은 듣지 못했다. 다음날이 돼서야 금융위 측은 표현이 모호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당국이 무슨 의도로 이런 표현을 썼는지 알 수는 없다. 단순히 ‘있어 보이려고’ 한 것인지 아니면 숨은 속뜻이 있는지는 그들만이 알 것이다.

지난 1년간 성과를 돌아보면 괄목할만하다. 향후 추진할 내용들도 국민들이 기대감을 갖기에 충분하다. 대신 정책을 수행하는 데 있어 뜬구름 잡는 표현은 자제해주길 바란다. 밥값을 하고 있는 정책들이 괜히 샛길로 빠질까봐 우려스럽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