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인터뷰] 황찬성 “원작만 보고 출연 결정… 고귀남 설정은 제 아이디어예요”

황찬성 “원작만 보고 출연 결정… 고귀남 설정은 제 아이디어예요”

이준범 기자입력 : 2018.08.07 00:02:00 | 수정 : 2018.08.07 17:20:00


“고귀남이 투피엠(2PM)이었어?”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보다가 가수 겸 배우 황찬성의 정체를 알고 놀란 시청자가 한둘이 아니다. 다른 멤버들에 비해 방송 활동이 활발한 것도 아니었고 배우로 얼굴을 각인시킨 것도 아니었기 때문이다. 극 중 고귀남의 능청맞은 연기와 투피엠 찬성을 연결짓기 어렵다는 이유도 있다.

알고 보면 황찬성은 투피엠 멤버들 중 가장 먼저 연기를 시작했다. 2006년 MBC ‘거침없이 하이킥’을 시작으로 KBS2 ‘7급 공무원’, JTBC ‘욱씨남정기’, KBS2 ‘7일의 왕비’ 등 다수의 작품에서 활약해왔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보여준 연기력이 하루 아침에 만들어진 건 아니다.

지난달 30일 서울 서울숲길 한 카페에서 만난 황찬성은 드라마 종영 인터뷰는 처음이라며 긴장한 눈치였다. 고귀남의 코믹한 이미지와 달리 진지한 태도로 말을 이어갔다. 원작에 없는 고귀남 캐릭터가 탄생하게 된 데에는 그의 아이디어가 큰 역할을 했다는 이야기도 조심스럽게 꺼냈다.

“처음에 대본이랑 시놉시스도 없는 상태에서 출연한다고 했어요. 원작 웹툰만 보고 결정한 거죠. 그래서 이렇게 잘될 것 같다는 예감도 없었어요. 사실 고귀남은 원작에 없는 캐릭터였어요. 사내 킹카에 인기투표 1위라는 설정만 있었죠. 캐릭터의 과거 스토리를 만들면 재밌겠다는 생각에 감독님에게 제 아이디어를 말했더니 정말 좋아하시더라고요. 돈을 아끼려고 회식에 안 가거나 커피도 안 마시는 건 다 제 아이디어였어요. 잘 나가고 킹카에다가 철벽남인 고귀남이 왜 그렇게 일을 열심히 할까 생각하다가 떠올린 거죠. 반전이 있는 캐릭터가 더 매력적이잖아요.”


만약 가수가 아니라 평범한 회사원이 됐으면 어떤 캐릭터였을지 묻자 황찬성은 한참을 고민했다. 한 번도 생각해본 적 없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그만큼 오랜 기간 아이돌과 배우로 살아온 황찬성이지만 극 중 고귀남과 비슷한 점도 많았다.

“저와 고귀남은 환경적으론 많이 달라요. 하지만 일을 하는 제 모습과 평소의 제 모습 사이에 괴리감이 있듯이, 그 친구도 회사에 있을 때와 옥탑에 있을 때의 자신 사이에 괴리감이 있지 않을까 싶었어요. 다르지만 비슷한 감정을 느낄 수 있어서 연기할 때 더 극대화시켜서 표현하면 되겠다고 생각했죠. 옷을 한 벌만 입고 다니는 설정도 편했어요. 다른 배우들은 옷을 계속 갈아입는데 전 안 갈아입어도 됐거든요. 단벌신사 캐릭터가 좋더라고요.”

‘거침없이 하이킥’ 이야기를 꺼내자 황찬성은 “그땐 뭘 모르고 연기했죠”라고 했다. 지금이 잘한다는 건 아니지만, 그때보다는 많이 성장했다는 얘기다. 가끔 지금 상태로 그때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도 할 정도다. 황찬성은 연기를 하며 느끼는 재미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역할을 알아가는 재미가 있고, 어떻게 표현할 것인지 상상하는 재미도 있어요. 역할과 작품에 대해 감독님이나 다른 배우들과 얘기를 나누는 것도 굉장히 재밌죠. 작업 자체에서 오는 재미도 있고요. 거기에 제 연기를 작품의 의도대로 재밌게 잘 봐주시는 시청자분들이 계시다면 훨씬 더 좋아요.”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촬영하며 배운 것도 있다. 현장의 분위기에 따라 드라마도 더 재밌어진다는 점이다. 자신의 의견을 얘기하고 자연스럽게 리허설을 맞춰보는 분위기가 현장을 살아 숨 쉬게 했다는 설명이다.

“이번엔 제가 정말 편했어요. 조금 불편하면 이걸 얘기해도 되나 싶고 소극적으로 하게 되거든요. 그보다는 사전에 대본을 각자 어떻게 읽는지 공유하거나 리허설하면서 재밌는 게 나오면 바로 맞춰보는 분위기였어요. 이번에 현장이 좋아야 작품도 잘 나온다는 걸 확실히 느꼈어요. 아마 시청률이 잘 안 나왔어도 저흰 재밌게 찍었을 것 같아요.”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