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장인터뷰] 아프리카 최연성 감독 “단호히 중심 잡지 못해 아쉬웠던 시즌”

윤민섭 기자입력 : 2018.08.08 19:32:16 | 수정 : 2018.08.08 19:32:26

아프리카 프릭스 최연성 감독이 포스트 시즌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아프리카는 8일 서울 상암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롤챔스) 서머 정규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진에어 그린윙스를 세트스코어 2-0으로 격파했다. 이날 승리로 한화생명을 제치고 정규 시즌 5위에 오른 아프리카는 포스트 시즌 와일드카드전 진출을 확정지었다.

최 감독은 “감독의 역할은 팀의 방향을 정하는 것이다. 여러 선택 중 성공한 것도, 실패한 것도 있었다. 그 결과가 정규 시즌 5위 마무리로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내부 성찰을 가질 것이다. 부족했던 부분을 채우고, 괜찮았던 부분은 지속성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 정규 시즌은 끝났지만 와일드카드전이 남아있다. 보완할 점을 보완해 임하겠다”고 입을 열었다.

최 감독은 아프리카가 우승 및 국제 대회 진출을 노리는 팀인 만큼 작금의 결과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목표를 달성하지는 못했지만 대권을 잡을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면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시즌을 돌이켜보며 “제가 조금 더 단호하게 중심을 잡지 못했던 점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그는 “그 여파가 선수들 경기력 저하 및 호흡 문제 등 나비효과로 돌아왔다고 생각한다”며 “제 역할을 하는 데 많이 부족했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최 감독은 이날 ‘크레이머’ 하종훈을 선발 원거리 딜러로 낙점했다. 최 감독은 “하종훈과 ‘에이밍’ 김하람에게 다른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종훈의 장점이 우리에게 더 필요한 부분이라 생각해 기용했다. 때에 따라 발휘되는 장점이 다른데 지금은 하종훈의 장점이 우리 팀에 필요한 에너지라 생각해 기용했다”고 설명했다.

올 시즌 기대만큼 성장한 선수로는 ‘기인’ 김기인과 ‘쿠로’ 이서행을 꼽았다. 최 감독은 “김기인은 아시안게임을 다녀온 뒤로 확실히 강해졌다. 선수마다 계기가 필요한데 아시안 게임을 계기로 선수가 많이 달라졌더라. 이서행 선수는 장점이 기복이 적다는 점이었다. 올해는 클래스가 올라간 상태에서 기복이 적어졌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끝으로 “항상 최선을 다하고 믿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 프로는 그 응원에 결과로 보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결과로 말씀드리도록 하겠다. 감사하다”고 전한 뒤 기자실을 떠났다.

상암│윤민섭 기자 yoonminseop@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